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보안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 노린 피싱페이지 발견…주의보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페이스북 사용자를 노린 정보탈취 목적 피싱페이지가 팝업 광고로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21일 안랩에 따르면 공격자는 인터넷사이트(랜덤 웹사이트)를 방문하거나 팝업 광고창을 통해 가짜 페이스북 로그인 페이지가 나오도록 악성 광고를 제작했다. 해당 페이지는 정상 페이지와 매우 유사하게 만들어져 URL을 자세히 확인하지 않으면 알기가 어렵다.

[안랩 자료인용]

피싱 페이지에서 사용자가 페이스북 계정정보를 입력하면 이메일(ID)과 비밀번호, 접속지역 등 로그인 정보가 공격자 서버로 전송된다. 공격자는 계정정보를 탈취한 후 정상적인 구글 페이지 정보를 전송하는 형태다.

이와 같은 피싱 공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광고를 통한 페이스북 및 기타 웹사이트 로그인 자제하고 웹사이트 계정 정보 입력 시 페이지 URL 확인해야 한다. 또 V3 등 백신프로그램의 유해 사이트 차단 기능 활성화 등 보안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안랩 ASEC대응팀 박태환 팀장은 “이런 형태의 공격은 페이스북 외에 다른 국내외 유명 웹사이트를 사칭해서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유출된 계정 정보는 지인 사칭 사기나 보이스 피싱 등 2차 범죄에 악용될 수 있어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