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네트워크 포토
SKT, 서울 포함 5개 광역시에서 1.2Gbps LTE 서비스 개시
SK텔레콤 직원들이 강남역 사거리 인근에서 기지국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SK텔레콤이 5일 갤럭시S10 출시와 함께 1.2Gbps급 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제표준기구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정의한 LTE 최대속도인 1Gbps를 넘어서는 속도다.

1.2Gbps는 HD급 2GB 영화 한 편을 13초 만에 다운로드 가능한 속도다. 2011년 초기 LTE 속도에 비하면 16배 이상 빨라진 속도다.

사측은 갤럭시S10 출시와 함께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대전 등 5개 지역의 트래픽 밀집 지역에서 최고 1.15Gbps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4×4 다중안테나’ 기술을 3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 구현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초기 갤럭시 S10에서는 최대 1.15Gbps를 제공하고, 상반기 내 단말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1.2Gbps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갤럭시S10 기준 최고속도인 1.2Gbps 와이파이 서비스도 제공한다. 앞서 사측은 지난해 9월부터 갤럭시S8, 노트8, 갤럭시S9, 노트9  단말 4종에 대해 802.11ax 표준의 와이파이6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주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1Gbps 이상의 와이파이6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는 SK텔레콤이 유일하다. SK텔레콤은 와이파이 채널을 작은 주파수 대역으로 나눠 여러 고객이 단일 AP에 동시 접속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성진수 Infra솔루션 그룹장은 “1.2Gbps LTE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SK텔레콤 이용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초기 5G 서비스는 LTE가 병행 사용되면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LTE 혁신도 중요하다.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기술을 지속적으로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