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트렌드리포트 포토
72조원 에너지 디지털화 시장, 프로슈머 중심 비즈니스 모델이 뜬다삼정KPMG 보고서 발표, 신기술 개발과 활용 규제 부문 유연한 대응 필요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에너지 디지털화 시장이 2025년 72조원(64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에너지 기업들은 디지털화를 적용해 소비자와 플랫폼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정KPMG가 발간한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화가 가져올 미래’ 보고서에 따르면 4차 산업 기반 기술에 에너지 산업에 빠르게 접목되면서 생산-저장-유통-소비로 이어지는 에너지 산업 생태계 전반에 변화가 일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에너지 디지털화 시장전망 [사진=BNEF]

에너지 디지털화는 디지털 기술을 에너지 시스템에 접목시켜 데이터 수집·분석-연계하는 것을 말한다. 관련 시장은 2018년 기준 58조원(520억달러) 규모로 2025년엔 23% 증가한 72조원(64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석연료 운영관리는 전체 에너지 디지털화 시장의 42.3%를 차지하고 있으며 스마트미터(36.5%)와 배전자동화(9.6%), 가정용 에너지관리시스템(3.8%) 등이 뒤따르고 있다. 

보고서는 현재 에너지 디지털화 시장이 화석연료 운영관리에 집중된 상태지만 향후 프로슈머(Prosumer) 개념을 접목한 분산형 재생에너지원과 스마트홈을 중심으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에너지 산업에서 드론 활용, 지질학적 모델링으로 생산효율이 증가하면서 비용은 절감되고 가상현실(VR)/인공지능(AI)을 활용한 예측정비, 안전관리, 운영 효율화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유지보수 자동화 시스템으로 최적 자산관리가 가능하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분산전원이 용이해지면서 에너지 디지털화를 통해 소비자를 넘은 프로슈머로서 고객 주도의 에너지 사용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 생태계 구조도 [삼정KPMG 보고서인용]

에너지 기업은 디지털화를 통해 효율성 향상과 비용 절감을 추구하고 소비자와 플랫폼 중심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야 하는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 보고서는 사이버보안, 정보의 소유권 문제, 작업환경의 변화와 같은 리스크 대응이 필요한 상태로, 정부는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신기술 개발 및 활용에 대한 규제를 유연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현국 삼정KPMG 상무는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화로 미래 에너지 산업 경쟁력이 부존자원 중심에서 기술력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에너지·유틸리티 기업은 가치사슬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수요자와 공급자의 경계를 허물어 소비자가 실시간으로 상호작용하도록 하는 등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