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카 포토
LGU+, 5G 자율차 공개시연…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추진한양대 에이스랩과 일반도로 주행 시연, 5G 기반 공동연구 추진
5G 자율차(A1)가 서울 강변북로에서 주행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유플러스와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에이스랩(ACE Lab)’이 11일 한양대학교 서울 캠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도심도로 자율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5G 자율차가 도심 도로에서 일반 차량들 틈에 섞여 달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양대와 LG유플러스는 진화된 자율주행·통신 기술을 알리기 위해 자율주행 실험도시나 차량이 없는 외곽지역이 아닌 혼잡한 도심 도로를 시연장소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일반 차량들이 주행 중인 서울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위에서 전후·측방차선 변경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선보인 5G 자율차의 명칭은 ‘에이원(A1)’이다.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분류 기준 중 기술레벨 4단계(고도자율주행)에 가깝다. 앞서 에이스랩의 A1은 지난 2017년 경부고속도로에서 약 420km 거리를 6시간 동안 달리며 자율주행 실증에 나선 바 있다. 

한양대학교 에이스랩 선우명호 교수는 “5G 자율차는 교통체증 해소, 안전사고 예방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라며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돕고 돌발 변수에 대응하는 능력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 궁극적으로 5단계(완전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시연에서 A1의 운전석 탑승자는 실제로 ‘자율주행 모드 ON’ 스위치를 누른 후 도착할 때까지 운전대와 가속·제동 장치에서 손발을 뗐다. 성수동 한강사업본부에서 출발한 A1은 강변북로-영동대교-올림픽대로-성수대교를 거쳐 서울숲 공영주차장에 도착하는 약 8Km의 거리를 25분 동안 스스로 주행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장면은 강변북로에 진입하는 순간이었다. A1은 시속 60km 가량으로 달리는 일반 차량들 흐름에 맞춰 자연스럽게 고속화 도로에 합류했다. 이후 정체 구간에서는 주변 차량들과 일정 간격을 유지하는 자율적 차량제어 기술도 눈에 띄었다. 앞뒤 차량은 종방향 제어, 좌우차량은 횡방향 제어를 통해 주행의 안정성을 높였다.

도심 도로인 영동대교에서는 차량에 장착된 라이다/레이더와 카메라 등 다양한 센서정보를 통해 주행 위험도를 판단하면서 전후·측방차량의 차선변경, 끼어들기에 실시간 대응했다.

5G주행차(A1) 내부 모습

자율차는 각각의 차량들이 감지하는 현장 교통 정보를 관제센터에 전송하고, 관제센터에서는 이를 기반으로 다시 각 자동차에 최적 주행 경로를 실시간으로 내려줘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돕는 구조다. 수십수백 만대의 차량과 대용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기 위해서는 초고속·저지연 특성을 갖는 차세대 통신망이 필수 인프라로 요구된다.

이날 한양대 시연장에서는 LG유플러스가 구축한 5G망과 자체 개발한 저지연 영상송신기를 통한 자율주행 모습의 실시간 중계가 이뤄졌다. 내부에 장착된 2대의 카메라가 주행영상을 촬영하면 관제센터를 통한 5G망으로 지연없이 전송하는 방식이다. 관제센터에서는 자율주행차의 현재 위치도 실시간으로 보여줬다.

선우명호 교수는 “5G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 자율차 모델은 산학연 협력을 통해 기술 진화가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다”며 “특히 통신-자동차 산업간 빠른 융합을 기반으로 궁극적으로는 운전대와 페달 없는 완전 무인차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는 “5G의 초저지연성은 자율차의 안정성을 높여줄 핵심 요소”라며 “에이스랩의 앞선 기술과 LG유플러스의 5G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