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임베디드컴퓨팅 포토
비피유인터내셔널, 감성 인공지능(AEI) 기반 의료 플랫폼 프로젝트 추진
(왼쪽부터) 비피유홀딩스 카를로스 아트 네바레스 최고기술책임자(CTO), SEVA테크놀로지 설립자인 살림 하라리 박사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비피유인터내셔널이 SEVA테크놀로지(SEVA Technology)와 감성 인공지능(AEI) 기반의 의료 플랫폼인 AEI 프레임워크(AEI Framework) 개발·도입을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양사가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치매와 정신질환을 진단·예방할 수 있는 감성 인공지능 기반의 인터랙티브 모바일 앱(App) 개발·도입을 목적으로, 1차적으로 아리조나주 내 병원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SEVA테크놀로지는 지난해 아리조나대학 전기공학·컴퓨터공학 살림 하리리(Salim Hariri) 박사와 아리조나대학 노인병학장인 니밋 아가왈(Dr. Nimit Agarwal) 박사가 설립한 지능형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다.

AEI 프레임워크는 의학적 진료·처방과 관련된 영상·음악 콘텐츠는 물론 환자와의 대화 기능을 제공하며 음성으로 구동된다. 환자의 신체 상태와 연관 있는 감정을 모니터링하고 정서적 상호작용과 교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아울러 환자의 일상적 패턴을 파악하고 환자의 정신적·신체적 상태를 의료기관 밖에서도 진단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IoT를 활용해 환자의 위험 상태를 감지하고 병원과 주치의에게 신속히 알릴 수도 있다. 

프로젝트에 활용될 AEI 프로토타입은 단일 사용자 지원으로 시작해 점차 다중 사용자 시스템으로 확장될 예정이다. 환자의 의료 기록과 데이터는 미국의료정보보호법(HIPAA)의 적용을 받으며 암호화된 클라우드에 저장되며 환자 본인과 의료진, 허가를 통해서만 접근할 수 있다.

니밋 아가왈 박사는 “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며 간호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간호 인력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환자의 정서적 상태는 신체적 건강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 AEI 프레임워크를 통해 급성, 급성기 이후 및 장기 치료를 요하는 환자들의 간호 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충족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