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카 포토
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 AI 플랫폼 탑재된다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에 AI 플랫폼인 카카오i가 탑재된다. [사진=카카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21일 출시되는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가 탑재된다. 양사는 지난 2017년부터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시스템(IVI)을 포함, 커넥티비티 시스템 개발을 목적으로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현대자동차의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와 카카오i 기술을 접목해 음성인식으로 다양한 음성비서, 차량 제어 기능 구현을 목적으로 이번에 출시되는 쏘나타에서 처음 선보이게 된 것이다.

차량에 적용되는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뉴스 브리핑 ▲날씨 ▲영화 및 TV 정보 ▲주가 정보 ▲일반상식 ▲어학/백과사전 ▲스포츠 경기 ▲실시간 검색어 순위 ▲외국어 번역 ▲환율 ▲오늘의 운세 ▲자연어 길안내 등이다.

음성 명령을 통해 차량 내 공조장치 제어도 가능하다. 에어컨, 히터, 바람 방향 등을 음성으로 조절할 수 있으며 “공기청정모드 실행해줘”, “습기 제거해줘” 등의 명령은 물론, “바람 세게”, “바람 방향 몸 쪽으로”와 같은 음성명령도 가능하다.

양사는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통해 주요 서비스를 추가하면서 음성인식 기술의 고도화는 물론 적용 차량 범위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추교웅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상무는 “카카오i 기반 기술을 신형 쏘나타에 탑재함으로써 자동차 안에서 고객이 느낄 수 있는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게 된 것”이라며 “이번 협력의 결과를 발판으로 삼아 다양한 기능 확대에 나설 계획이며 미래형 커넥티드카 기술 선도를 위해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김병학 AI 랩 총괄 부사장은 “신형 쏘나타에 탑재된 서비스는 현대자동차와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만들어낸 첫 성과이자, 카카오 AI 기술 개발의 장기적 지향점”이라며 “주행 중 제약이 있는 차량 내 환경에서의 혁신을 위해 자동차 영역 내 머신러닝 기술 개발과 활용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