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ETRI, 창립 43주념 기념식…올해의 기술·연구자 선정 발표
(왼쪽부터) 네트워크연구본부 정환석 박사, 자율주행시스템연구그룹 민경욱 박사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5일 연구원 7동 대강당에서 창립 43주년 기념식을 열고 올해의 기술대상과 연구자상, 신입직원상을 수여하며 연구 성과를 격려했다.

올해의 ETRI 기술대상에는 초연결통신연구소의 ‘촉각인터넷 기술(틱톡:TIC-TOC)’이 선정됐다. 연구책임자는 네트워크연구본부 정환석 박사다.

틱톡은 기존 인터넷 통신망에 추가적인 광섬유 설치 없이 장비 개선만으로 인터넷 용량을 10배 키우고 지연시간은 1/10배로 감소시키는 기술로 대용량 서비스, 초저지연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기술이다.

올해의 연구자상에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주도한 민경욱 박사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민경욱 박사는 자율주행을 위한 핵심원천 기술 개발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민 박사는 라이다(Lidar) 기반 장애물 인식, 자율주행 전략 수립 기술, 인공지능(AI) 기반의 타 차량 움직임 예측 기술을 개발한 바 있으며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된 7건의 국내외 논문, 9건의 국내외 특허와 3개 업체에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5일 열린 ETRI 창립 43주년 기념식 모습 [사진=ETRI]

우수한 연구성과를 통해 국민의 안전과 편의에 이바지한 연구원에게 수여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에는 방송·미디어연구소 테라미디어연구그룹 서정일 그룹장과 SW·콘텐츠연구소 고신뢰CPS연구그룹 김태호 박사에게 돌아갔다.

ETRI 김명준 원장은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요구를 바라볼 때 연구원의 어깨가 무겁다. 국민 곁에서 당면한 사회적 현안과 안전, 편의를 위해 연구하며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