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스타트업 포토
공유자전거 서비스 플랫폼 ‘일레클’, 10일 정식 서비스 시작내달 대학 캠퍼스 기반 서비스 지역 확대, 지자체와 공유자전거 서비스 도입 논의도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플랫폼인 일레클이 10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 ‘일레클’이 서울시 마포지역 일대를 중심으로 10일 정식 서비스를 론칭했다. 각 지자체와 대학 캠퍼스를 중심으로 서비스 지역도 확대될 전망이다. 

앞서 쏘카는 지난달 지속 가능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레클에 지분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마포구는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률 1위로 공유자전거 이용문화가 확립된 지역이다. 사측은 이를 이유로 첫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지역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마포구 일대, 신촌 대학가를 중심으로 시작된 서비스는 일레클 모바일 앱(App)을 다운로드 받고, 가까운 일레클 자전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하면 이용할 수 있다.

내달 중 서울대·고려대 등 중단거리 이동이 필수적인 대학 캠퍼스와 연계한 마이크로모빌리티 사업으로도 확대될 계획이다. 하남, 인천, 세종, 충북혁신도시 등 각 지자체와도 공유 전기자전거 도입에 대한 논의도 진행 중이다.

일레클을 서비스하는 나인투원의 배지훈 대표는 “이동 수요가 가장 활발하고 집중돼 있는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처음으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인프라 관리, 플랫폼 운영, 수요공급에 따른 배치 최적화 부문에서 쏘카가 보유한 차량 운영, 관리 노하우가 서비스 안정화와 고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쏘카 이재웅 대표는 “마이크로모빌리티는 중단거리 이동을 친환경 수단으로 해결함으로써 차량 소유를 줄이고 환경오염, 교통체증을 완화하는 등 다양한 도시 문제 개선이 가능하다. 앞으로도 일레클과 같은 스타트업·서비스와 이동 혁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