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포토
‘LTE-M1’ 전국망 상용화한 LG유플러스, ‘B2C-B2B 간 IoT 신서비스 확대’고정형 서비스 넘어 이동형 서비스 영역서 IoT 활성화 전망
LG유플러스가 22일 저전력 IoT 통신 ‘LTE-M1’의 전국망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유플러스가 22일 LTE-M1의 전국망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측은 2017년 NB-IoT 서비스, 이달 서비스 상용화를 시작한 5G까지 총 3개 IoT 기술을 확보하고 소비자·기업(B2C·B2B)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LTE-M1은 고화질 이미지와 동영상과 같은 중급 용량의 데이터를 자주 전송하는 서비스에 적합한 IoT 기술이다. 저전력 기반으로 다량의 데이터를 전송해도 배터리 하나로 수년간 사용할 수 있어 고정형 단말은 물론 이동형 단말인 블랙박스, 전기자전거나 센서 단말에 최적화됐다.

LG유플러스는 LTE-M1 전국망 시작과 함께 월 1100원에 5MB를 제공하는 LPWA110, 월 2200원에 15MB를 제공하는 LPWA220 등 2개 기업용 IoT 요금제도 신설했다. 기존 월 330원에 100KB가 제공됐던 LPWA33을 포함한 요금제 3종을 데이터 용량과 사용 상황에 따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선택권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LTE-M1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서비스(MaaS)에 관련된 개인이동수단(Personal Mobility Vehicle, PMV) 서비스도 추진 중이다.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와 같은 다양한 이동 수단의 상태를 모니터링 하고 위치를 관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향후 다양한 제조사와 공유서비스 사업자와 연계해 LTE-M1 서비스 개발·확대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 LTE-M1의 첫 번재 상용화 서비스로 팅크웨어와 협업, 블랙박스와 IoT 기술이 접목된 실시간 통신서비스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를 출시한 바 있다.

차량의 주차위치는 물론 주차 중 충격이 발생할 경우 전용 스마트폰 앱을 통해 충격 당시의 상황을 전후방 모션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는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조원석 상무는 “전국망을 개시한 LTE-M1는 움직이는 이동체에 대한 IoT 서비스에 적합한 기술이다. 높은 전력효율과 서비스 커버리지로 시설물 관리와 같은 고정형 센서 통신에 활용도가 높은 NB-IoT와 이달 상용화한 5G까지 다양한 IoT 라인업을 완성한 것”이라며 “양질의 기술과 서비스를 준비하면서 서비스 선택의 폭을 넓히고 IoT 생태계 조성 및 관련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