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카 포토
현대기아차, 모바일 기반 ‘전기차(EV) 성능 조절’ 기술 개발스마트폰-전기차 연결로 7개 부문 사용자 조절 가능…단계적 적용 검토
현대기아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을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현대기아차]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효율성, 운전감을 사용자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새로 출시될 신형 전기차에 관련 기술을 적용할 것을 검토 중이다.

관련 기술이 적용되면 모바일 단말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 총 7개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안에서 조절할 수 있다. 

사측은 전기차가 스마트 IT기기화되는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개인에 맞춤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고객경험 전략의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구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차량공유 서비스에서 전기차 비중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 기술이 적용되면 차종이 달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가장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바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목적지를 설정하면 남은 거리, 전력량 기반으로 계산된 전비 최적화 상태로 차량 성능을 자동으로 조정할 수도 있다.

사용자 설정이 서버에 업로드되고 설정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보안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됐다. 주요 성능 항목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블록생성 방식으로 암호화하고 분산 데이터 저장환경에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으로 임의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사측은 향후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전기차 기술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출시하고 전기차 전용모델을 다양한 차급에서 발표하면서 ‘2025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 탑3’를 목표로 차량 전동화 분야에 3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23개 전기차 기종을 포함해 모두 44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인 만큼, 차량에 특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스마트폰으로 차량의 성능을 조절하는 기술처럼 기존의 상식을 뛰어넘는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해 개인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