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네트워크 포토
LGU+, 서울·수도권 5G망에 광선로감시시스템 도입…’품질 확보 OK’
LG유플러스가 기지국-중계기-통신국사를 연결하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수도권 내 망에 도입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13일 5G 기지국-중계기-통신국사를 연결하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내 5G 망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서울·수도권 적용이 끝나면 전국단위로 시스템 도입을 확대할 방침이다.

광선로감시시스템은 광선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장애가 발생하면 위치와 원인까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통합관리시스템이다.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할 때 데이터는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를 거쳐 서버로 전달되고 여기서 처리된 데이터가 다시 스마트폰으로 전달된다.

이때 광선로는 장비와 국사 간 데이터를 전송하기 때문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하며, 장애가 발생되면 바로 확인이 가능한 유기적 대응이 필수인 중요한 시스템이다.

사측인 이번에 도입된 광선로감시시스템은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간 광선로는 물론 인터넷과 전용회선 서비스에 사용하는 유선망 상황까지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신호 파장 분석을 통해 어디서 광선로 이상이 발생하든 10미터 이내 오차 범위로 그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기존에는 광선로에 단선 등 장애가 발생하는 경우 단선 지점을 찾기 위해 운영자가 측정기를 가지고 직접 국사에 출동해 각 회선별로 광신호 값을 측정해 수십분 이상 소요됐다.

사측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개별 광선로별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빠른 장애대응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시스템은 국내 중소기업인 유비쿼스, 코위버 등과 함께 상생협력을 통해 개발했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 기간망담당 조창길 상무는 “데이터가 끊임없이 흐르는 광선로는 5G 서비스는 물론 기업 전용회선, 홈 인터넷 서비스 제공을 위한 광선로에 대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 감시는 필수적”이라며 “광선로감시시스템 적용으로 망 안정성 측면에서 차별화된 고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