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모바일 포토
LGU+,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리뉴얼…‘혜택 늘고 상품 간소화’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기존의 16종으로 운영됐던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을 17일 개선·출시한다. 

월 이용료가 최대 35% 낮아진 점이 특징이며 아이폰 분실·파손 보험 6종, 안드로이드 폰 대상 분실·파손 보험 5종 등 총 11종으로 간소화됐다. 보험 가입기간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늘어났다.

아이폰 분실·파손 상품은 월 이용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이 포함됐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I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1500원,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은 800원 저렴해졌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는 월 이용료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까지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마련됐다. 이용료 역시 종전보다 ‘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900원, ‘폰 분실·파손 보험 150’은 800원 저렴해졌다.

LG유플러스 정석주 분실/파손고객케어 팀장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로 인한 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저렴해진 보험상품을 새로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