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트렌드리포트 포토
인텔에 반도체 1위 내준 삼성, 전년동기비 34% 매출 감소IC인사이츠 보고서 발표, 삼성 외 도시바·하이닉스 등 메모리기업 하락폭 커
[source=intel newsroom]

- 새로 랭크된 하이실리콘, 소니는 큰 폭 성장세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삼성전자가 전세계 반도체시장에서 지난 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인텔에 밀렸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D램, 낸드플래시 메모리 하락세로 상위 15대 기업 중 매출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IC인사이츠가 16일(미국시간) 발표한 ‘2019년 1분기 상위 기업 반도체매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반도체시장 매출은 총 735억4800만달러로 878억2000만달러였던 전년동기비 16% 감소했다.

인텔은 올해 1분기 157억9900만달러를 기록하면서 전분기에 이어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동기였던 158억3200만달러 대비 매출하락폭이 거의 없는 수치다. 반면 128억67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삼성전자는 194억100만달러였던 전년동기비 34% 하락하면서 15개 상위 기업 중 하락폭이 가장 컸다.

파운드리시장 1위 기업인 대만의 TSMC는 70억9600만달러를 기록하며 3위에 랭크됐다. 순수 파운드리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랭크된 TSMC는 전년동기비 매출은 16%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년동기비 매출 하락폭이 큰 기업은 삼성전자 외에도 도시바(31%), 엔비디아(29%), 마이크론(27%), 하이닉스(26%) 등이다. 

도시바와 마이크론, 하이닉스는 삼성전자와 같이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이, 엔비디아는 암호화폐 이슈로 그래픽카드 수요가 크게 늘었던 이슈가 꺼지면서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source=icinsights report]

엔비디아와 같은 팹리스 기업으로 상위에 랭크된 브로드컴, 퀄컴은 각각 43억7500만달러, 37억22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2개사의 전년동기비 매출하락폭은 4% 수준으로 전체 시장 하락폭인 16% 대비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중국의 팹리스기업인 하이실리콘과 일본의 소니는 전년동기비 큰 폭의 매출성장세를 보이며 상위 15개 기업에 새로 진입했다. 하이실리콘은 전년동기비 41% 매출이 급증했다. 소니도 이미지센서 주요 제품군의 매출이 늘면서 전년동기비 14%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3나노(nm) GAA PDK 배포한 삼성, “파운드리 경쟁력 강화 일환” icon256GB 오토모티브 eMMC EFD 발표한 WD, ‘시장 니즈 적합한 솔루션 보급 확대’ icon자율차 핵심 반도체기술 확보…정부, 3년간 142억원 투입 icon전세계 반도체 시장, 10년 만에 7.4% 역성장 전망 icon캐나다 AI랩 확장·이전한 삼성, ‘AI칩·시스템반도체 기술 확보 잰걸음’ icon브이에스아이, 지능형 반도체 선도사업 ‘IVI 개발’ 주관사 선정 icon화웨이 ‘ARM 서버’에 티맥스 ‘DBMS’ 심는다…결합솔루션 발표 iconSK하이닉스, 동반성장 프로그램 확대…‘기술혁신기업’ 선정·발표 icon국내지사 설립한 뉴보톤, “산업IoT·홈어플라이언스 시장 우선 집중” icon팹(Fab)·사업부 인수로 경쟁력 확보 나서는 반도체 기업 ‘주목’ icon‘비메모리 부문 승부수 띄운다’…삼성, 시스템반도체에 133조원 투자 icon차세대 CPU 공개한 인텔·AMD, “강화된 AI vs 성능·대중성” iconSK하이닉스, 찾아가는 멘토링 ‘SKHU 행복교실’ 확대 운영 icon엔씨소프트·인텔, 최적화 게이밍 기술위한 협업 추진 icon고집적 메모리설계 위한 반도체 적층기술, 특허출원 크게 늘었다 icon미세공정기술 난제, AI로 해결…SK하이닉스, 전문인재 영입 강화 icon엔비디아-ARM의 HPC 협력강화 발표, “윈윈 전략에 주목” iconSK하이닉스, 128단 4D 낸드플래시 양산…생산수율 확대로 경쟁력 확보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