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카
KT·젬알토, V2x 통신모듈 사업 추진…‘통신칩에 블록체인 심는다’
(왼쪽부터)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과 젬알토 필립 발리(Philippe Vallee) 사장이 21일 진행된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와 젬알토가 커넥티드카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KT의 블록체인 기술을 젬알토의 차량용 통신모듈에 통합하고 연내 자동차OEM에 공급하면서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21일 KT광화문빌딩에서 ‘5G 보안 솔루션 GiGAstealth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젬알토는 디지털ID와 보안 분야에서 eSIM, 통신모듈과 클라우드 기반의 eSIM 매니지먼트,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제공하는 연매출 26조원 규모의 보안 솔루션 기업이다.

통신모듈은 무선통신 기술을 통해 차량과 차량 외부를 연결하는 커넥티드카의 핵심부품이다. 차량 원격제어나 교통상황 정보의 수신, 차량의 위치추적을 지원하는 하드웨어로 사이버공격과 같은 외부자 해킹을 대비한 보안이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KT의 기가스텔스(GiGAstealth)는 사용자의 IP가 노출되지 않도록 암호화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네트워크 보안 플랫폼이다. 기가스텔스를 젬알토가 생산하는 통신모듈에 적용하면서 높은 수준의 통신모듈을 시장에 공급한다는 게 주요 골자다.

양사가 보유한 기술 공유를 넘어 5G 커넥티드카 사업 확대를 위한 전방위적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보안 사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이동면 사장은 “양사가 지속적으로 협력해 5G 커넥티드카 보안 사업의 생태계를 견인하고 고객의 안전을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젬알토 필립 발리 사장은 “KT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과 젬알토의 검증된 통신모듈을 결합함으로써 소비자들이 5G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더 많은 분야에서 KT와 협력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