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핫뉴스 포토
정부, 스마트공장 활성화 전략 구체화…‘전문인력 양성, 中企 지원에 집중’중기부·고용부, 각 부처 인프라 연계한 인력·기업지원책 공유
사진은 경기도 안산 소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내에 조성된 데모 스마트공장 [ITBizNews DB]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정부가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목표로 지난해 12월 발표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에 탄력이 붙었다.

지난 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고용노동부가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와 관련된 전문 인력 양성과 취업 지원에 적극 협력할 것을 밝힌 데 이어,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수요에 맞춘 훈련과정 개발, 인재 양성 계획과 단계별 중소기업 지원책과 관련된 구체적인 방안이 공개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고용노동부는 4일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에서 포럼을 열고 협력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공유했다. 이날 포럼은 정부 부처가 협업해 산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스마트공장 보급과 인력 양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부처는 스마트공장의 확산 및 안착을 위해서는 산업계의 자생력 강화가 우선돼야 하며 정부의 지원도 뒷받침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스마트공장 구축·운영과 인력 양성에 대한 체계적 지원을 목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의 수요에 맞춘 훈련과정을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날 포럼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석민구 컬럼비아대 교수도 “공장자동화와 스마트공장의 분명한 차이를 인식해야한다”며 “공정제어와 운영에 반영하는 머신러닝의 도입, 자료 분석력을 갖춘 공정제어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스마트공장 구현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부처도 각각의 인프라를 연계하고 스마트공장에 적합한 인력 양성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성된 인력이 관련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유관 기관과의 협력 방안도 모색할 전망이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의 경우 부설기관인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신설하고 스마트공장 중소기업이 추진하는 신규구축 부문에서 최대 1억원까지, 고도화구축 부문의 경우 수준에 따라 최대 1억5000만원까지 지원하면서 종합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다.

또 재직자 연수원 기술교육과정을 스마트제조 중심으로 개편하고 실습전용 교육장인 ‘스마트공장 배움터’의 권역별 구축을 통해 2022년까지 6만명을 대상으로 기존 현장인력의 스마트화를 위한 직무전환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폴리텍대학도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2개 스마트공장 특화캠퍼스를 지정, 러닝팩토리 구축 및 학과개편을 통해 2022년까지 전문 인력 44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날 포럼에 참가한 한국폴리텍대학 이석행 이사장은 “스마트공장이 현장에 안착하려면 전문 인력 확보가 성패를 자우할 것으로 생각된다. 우수한 기술인재와 산업현장을 연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장신철 직업능력정책국장도 “제조업 혁신에 필요한 스마트공장 전문 인력 양성과 스마트공장 재직 근로자의 역량 강화를 위해 촘촘한 직업능력개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김영태 기술혁신정책관은 “중기부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총괄부처인 만큼 범부처 협업을 통해 스마트공장의 보급·확산은 물론 이를 뒷받침할 전문 인력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