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핫뉴스 포토
‘통신·단말·협업 솔루션 기업 뭉쳤다’…SKT·삼성·시스코, 스마트오피스 사업 추진
(왼쪽부터) 삼성전자 한국총괄 이현식 전무, SK텔레콤 최일규 B2B사업단장, 시스코코리아 최지희 부사장이 5일 5G 스마트오피스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SK텔레콤이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5G 스마트오피스 사업에 활력이 붙었다. 삼성전자, 시스코와 모바일 기반 5G 스마트오피스 사업을 위한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시장 확대를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5일 삼성전자, 시스코와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5G 스마트오피스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G 스마트오피스 신규 서비스 기획·개발 ▲각 사 제품·서비스 결합을 통한 통합 패키지 구성 ▲공동 마케팅 추진에 협력할 것에 합의했다.

3사는 공동으로 서비스 기획·개발 과정을 거쳐 스마트오피스 통합 패키지와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인프라, 스마트오피스 솔루션, 클라우드, 모바일 기업전화 서비스를 공급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업무용 단말과 보안(KNOX) 솔루션과 모바일 기반 업무환경(DeX) 솔루션을, 시스코는 협업 솔루션과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각각 제공하게 된다.

◆PC·유선전화·LAN 없앤 3無 환경 구축
SK텔레콤은 스마트오피스 사업을 스마트팩토리와 함께 5G 기업시장(B2B) 핵심 사업으로 추진해왔다. 3사가 추진하는 스마트오피스 서비스는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점이 특징이다. 5G를 활용해 사무용 PC, 유선전화, 랜(LAN) 선을 없앤 ‘3무(無)환경’ 구현이 핵심이다.

먼저 사무용PC는 모바일 데스크톱가상화(VDI)로 대체하게 된다. 모바일 기반 업무환경 솔루션과 맞춤형 5G가 결합한 모바일 VDI는 사무용PC나 노트북이 없이도 도킹 패드에 스마트폰만 꽂으면 업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사진=SK텔레콤]

유선전화도 모바일 기업전화 서비스로 대체된다. 스마트폰 한 대에 개인 번호에 업무용 번호를 별도로 제공하면서 개인-업무모드 전환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의 투넘버 서비스와 차이점으로 사용자는 통화와 문자 내역을 분리해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모바일 기반 영상회의 솔루션, 클라우드 기반 팀 전용 가상 업무공간을 구축, 함께 제공해 업무 효율을 높일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일규 B2B사업단장은 “5G 스마트오피스는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업무가 가능해지는 초업무공간”이라며 “통신, 스마트폰, 협업 솔루션 대표 기업들이 스마트오피스 드림팀을 구축한 만큼 최고의 혁신 업무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지희 시스코코리아 부사장은 “시스코가 추구하는 디지털 워크플레이스(Digital Workplace)는 5G시대를 맞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스코는 SK텔레콤, 삼성전자와 협력해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스마트 오피스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