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정책·플랫폼
디지털 전환시대, 정보격차 해소 위한 민관협력 포럼 발족
7일 포럼 발족식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모든 국민이 디지털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고 기술을 가치 있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논의와 토론을 목적으로 하는 민관협력 포럼이 발족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지난 7일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민관전문가 및 유관기관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포용 포럼’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인공지능(AI)과 데이터 혁명이 가져올 디지털 대전환기 대비를 위해 발족한 디지털 포용 포럼은 ▲디지털 시티즌십 ▲디지털 사회혁신 ▲디지털 격차해소 등 3개 분과로 구성, 운영될 예정이다.

현장·학계전문가, 정책담당자간 협력적 관계를 통해 디지털사회를 살아가야 하는 시민 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시민 주도로 사회문제 해결을 주도하기 위한 다각적인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또 디지털 포용 정책으로 모든 국민이 디지털 기술을 유익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발족식에는 학계와 시민단체, 산업계, 공공기관 등 각 분야의 전문가와 유관기관 관계자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임정근 경희사이버대학교 교수가 포럼의 초대의장으로 선출됐다.

향후 포럼은 정기포럼을 개최하면서 관련된 분야별 트렌드와 이슈, 현안을 공유하고 정책 의견수렴과 전략을 모색하고 연구성과 확산을 위한 컨퍼런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10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는 포럼 창립기념으로 ‘혁신적 포용, 디지털·시민과 함께 답을 찾다’의 주제로 컨퍼런스가 열릴 예정이다.

이날 발족식에 참가한 과기정통부 오용수 정보보호정책관은 “혁신적 포용국가의 성공적 실현을 위해서는 디지털 시민의 역량에 기초한 사회혁신 실현과 디지털 격차해소에 기여해야 하며 디지털 포용 포럼을 통해서 디지털 시민으로 살아갈 수 있는 권리와 의무를 다하기 위해 갖춰야할 소양과 역량을 향상시켜 나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도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데이터고속도로 구축, 디지털 정부와 함께 디지털 시티즌십 기반의 디지털 포용사회 실현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시민의 역량이 증대돼야 하고, 그래야만 시민중심의 포용사회도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