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포토
KT 에너지관리 시스템, 전국 KFC 매장에 도입된다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의 지능형 에너지관리 시스템이 전국 190개 KFC 매장에 확장, 탑재된다. KFC 수도권 매장 3곳에서의 시범운영을 마치고 내달까지 전국 KFC 매장으로 시스템 도입이 확대될 전망이다.

KT는 10일 KFC에 기가 에너지 매니저(GiGA energy manager) 프랜차이즈 서비스를 적용하고 에너지 효율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는 KT의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인 KT-MEG(Micro Energy Grid)을 기반으로 매장 내 에너지·시설을 실시간 관제·제어하는 솔루션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으로 에너지 소비 패턴을 분석, 자동으로 제어하고 에너지 사용량을 예측해 최적 에너지 가동 스케줄 제안 기능과 통합 대시보드로 각 매장 내 에너지 사용량과 시설현황을 파악할 수 있고 모바일 웹에서도 관리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KFC에 따르면, 지난 1월 KT의 서비스를 시범운영한 수도권 매장 3곳은 월 전기 사용량 14% 이상을 절감했다. 냉·난방기와 간판 자동제어로 매장 관리자의 수기 관리 불편함을 줄었고, 필요 인력을 고객 응대 서비스에 집중해 업무 효율도 높아졌다. 

특히 쇼케이스나 냉장고에 이상이 있는 경우 관리자에게 실시간 통보되면서 매장 식자재 손실을 방지할 수도 있었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KT는 7월까지 전국 190개 KFC 매장에 솔루션 도입을 마칠 계획이다.

KT 에너지플랫폼사업단 김영명 전무는 “국내 모든 업계, 매장에 적용 가능한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를 통해 에너지 절감, 효율화에 기여하겠다. 이를 발전시켜 지역 기반의 전통시장, 소상공인 대상으로도 적용 가능한 솔루션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