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미세공정기술 난제, AI로 해결…SK하이닉스, 전문인재 영입 강화김영한 UC샌디에이고 교수 영입…AI 역량 강화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SK하이닉스가 인공지능(AI) 역량 강화에 나선다. AI로 미세공정 기술 난제의 해결책을 찾고 우수 빅데이터·AI 인재 영입을 통한 데이터 중심의 경영전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영한 수석 연구위원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10일 김영한 UC샌디에이고 종신교수를 수석 연구위원(전무급)으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스탠포드대학에서 통계학 석사와 전기공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2015년에는 전자업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된 데이터사이언스 전문가다. 

2008년에는 미국과학재단(NSF)의 신진과학연구상을, 2012년에는 IEEE의 정보이론 논문상을 단독으로 수상한 바 있다.

SK하이닉스는 김 수석 연구위원의 영입에 맞춰 데이터 리서치(Data Research) 조직과 함께
AI 기반 업무 시스템을 재구축하고 데이터 중심의 경영을 지원하는 마이다스 랩(Machine Intelligence and Data Analytics Solutions, MIDAS Lab)을 신설했다.

SK하이닉스는 10일(현지시간)부터 15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국제머신러닝학회(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Machine Learning, ICML)에 참가, 홍보부스도 마련한다.

사측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데이터 중심 경영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국내외 우수 빅데이터·AI 인재 유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송창록 전무는 “올해부터 반도체 제조와 개발 현장에 뛰어난 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더 영입해 투입할 계획”이라며 “전문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AI 기반의 업무 시스템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