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네트워크
LGU+, 5G 인빌딩 장비구축 확대…서비스 커버리지 강화
LG유플러스 직원이 강변 테크노마트에서 인빌딩 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대형 빌딩의 내부 서비스 강화를 위해 5G 인빌딩용 장비의 구축작업을 본격화한다.

11일 따르면 시범적으로 강변 테크노마트 판매동과 사무동의 지하 5층부터 지상 10층까지 서비스하는 인빌딩 5G 장비를 구축, 품질 측정 결과 최대 6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확인했다.

검증을 완료한 삼지전자 5G 광중계기는 기지국 장비 제조사인 삼성전자, 노키아, 화웨이 등 모든 제조사 장비와 호환이 가능해 전국망 구축에 용이한 장점이 있다. 모듈과 함체 최적화로 장비 사이즈를 LTE 대비 30% 이상 소형화도 가능하다.

시분할 방식(TDD)의 5G 광중계기는 기존 주파수 분할방식(FDD)의 4G 광중계기와 달리 시간 동기 기술이 필요하다. LG유플러스는 삼지전자와 먼저 5G 장비제조사에 협업을 제안, 상용화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하반기부터 5G 인빌딩 구축 작업을 본격화해 대형 빌딩과 지하철 환승역 등과 같이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5G 인빌딩 장비를 구축하는 등 고품질 인빌딩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