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모바일 포토
LGU+, 멸종위기 동물 알리는 '실감형 AR콘텐츠' 제작한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멸종위기 동물에 대한 인식제고를 알리는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8일 덱스터스튜디오와 공동 구성한 컨소시엄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국책사업에서 올해 말까지 총 40여종의 멸종위기의 동물과 영화 속 동물을 선별해 4K화질의 실감형 AR콘텐츠로 제작하고 5G로 제공할 계획이다.

상용화되는 콘텐츠는 U+AR앱을 통해 360도 3D로 자세하게 돌려보거나, 일상의 공간 내에 배치해 멸종위기 동물에 대한 관심, 보호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해 다양한 채널로 알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향후 출시될 AR글라스와 홀로그램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는 수준의 고품질의 콘텐츠도 동시 제작하면서 이를 통해 AR콘텐츠 사용 영역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김민구 AR서비스담당은 “기존 영화에서 선보인 3D 디지털 콘텐츠를 고객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도록 5G 스마트폰에 AR기술로 선보일 것”이며 “가족 단위 고객들의 킬러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