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정책·플랫폼
“혁신성장 견인하는 데이터경제 활성화 위한 기반 마련해야”NIA, 데이터 산업 생태계 구축안 모색 일환 세미나 개최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데이터경제시대에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청사진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5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대한민국 혁신성장, 데이터 고속도로 청사진’을 세미나를 열고 데이터 산업과 관련 생태계 기반 마련을 위해 추진 중인 빅데이터 플랫폼의 성공적 구축과 향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현장에서 인사말을 통해 “공공과 민간의 빅데이터 센터를 적극 육성해 데이터를 개방하도록 지원해야 하며, 보유한 데이터의 개방·공유·융합을 통해 데이터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조강연을 맡은 사이앱스 이혜준 이사는 암 정밀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의 구축 노하우와 활용 사례를 공유하며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대량의 질병데이터를 분석해 일정한 패턴을 찾아내고, 다양한 사례의 의료데이터 공유를 통해 최적화된 맞춤 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향후 지속적으로 데이터 기반의 치료법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의료 빅데이터 공유를 위한 법제도와 기술적 요소를 갖춰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빅데이터 플랫폼의 분야별 발제도 이어졌다. 통신 분야 발제를 맡은 KT 김혜주 상무는 ‘뉴 데이터 에코(New Data Eco) 시대’에 걸맞는 데이터 라이프 사이클 모두를 지원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상무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가 단순 구축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3년 이후에 자생적인 플랫폼으로 성장시키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체육·관광 분야 발제를 맡은 한국문화정보원 홍선희 팀장은 야놀자(숙박/레저), 레드테이블(음식), 레드타이버틀러(관광객 챗봇 대화) 등 문화·생활 분야 8개 빅데이터 센터를 육성할 계획임을 밝혔다. 

홍 팀장은 “고활용 데이터를 생산과 개방으로 문화데이터 산업 육성과 문화정책 혁신에 필요한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통·소비 분야의 발제를 맡은 매일방송 최은수 부국장은 “최고 수준의 데이터를 집대성해 고부가가치의 유통·소비 데이터를 생산하고, 중소기업 중심의 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 기반이 되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소개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