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에너지사업 역량 강화하는 슈나이더,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 확대현대일렉트릭과 MOU 체결, 에너지 솔루션 시장 확대 포괄적 협업 추진
(왼쪽부터) 조용운 현대일렉트릭 본부장,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대표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슈나이더일렉트릭이 현대일렉트릭과 에너지 서비스 사업 부문에서의 협력을 추진한다. 제조산업계와 스마트빌딩에 탑재되는 에너지관리시스템(FEMS, BEMS)을 포함, 에너지 솔루션 시장 확대를 위한 포괄적 협업을 추진하며 시장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8일 서울 상암동 DMC타워 소재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사무실에서 이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시장 개발·솔루션 공급을,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에너지 솔루션 사업에 필요한 기자재 공급과 기술 지원에 나서는 것이 주요 골자다.

에너지 솔루션은 전력 에너지를 통합·관리하면서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장기 운영 전략까지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신재생에너지로 대표되는 다양한 에너지원의 등장과 분산발전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에너지 운영을 지원, 관리하는 사업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에너지솔루션 사업을 자사의 ICT 플랫폼 브랜드인 인티그릭(INTEGRICT)의 사업 영역 중 하나로 육성하고 하면서 국내 민관 협력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 사업을 추진 중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이번 협약으로 ‘에코스트럭처 파워, 빌딩 2.0’ 솔루션을 통해 이벤트 분석 기능, 모든 자산 간 통합으로 전력 시스템 운영 신뢰성 향상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조용운 현대일렉트릭 본부장은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대규모 에너지 솔루션 사업 경험에서 쌓아 온 당사의 EPC 역량을 기반으로 에너지 솔루션 영역에서 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대표는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IoT 제품 및 디지털 전력 관리 아키텍처인 에코스트럭처 파워와 빌딩시스템을 제공하면서 현대일렉트릭의 에너지 솔루션의 성능을 보완, 강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