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트렌드리포트
전세계 스마트폰시장 침체기, 올해 하반기에도 이어질 듯올해 전년비 2.5% 줄어든 15억대 출하 전망, 5G 확대되는 내년 하반기 반등 예상
[source=pixabay]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비 2.5% 줄어든 15억대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미중 간 무역분쟁으로 인한 화웨이의 부진, 소비자들의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길어지면서 올해 하반기 스마트폰 수요도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갤럭시S10, V50, 샤오미 믹스3와 애플의 첫 번째 5G 모델이 2020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내년 하반기부터 스마트폰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가트너가 2일 발표한 ‘2019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소비자 대상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15억대다. 

현재 통신사업자가 5G 서비스 패키지를 파격적인 가격에 제공하기 시작했지만 2019년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5G 스마트폰은 1500만대 가량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는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의 1%에 불과하다.

아네트 짐머만 가트너 리서치 총괄부사장은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화웨이가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활용하기 어려워지면서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감소했다. 스마트폰 교체의 이점이 낮아 전반적인 스마트폰의 교체 속도가 점점 둔화되면서 하반기 스마트폰 수요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미 행정부가 미국 공급업체들이 화웨이와 협력할 수 있도록 허용했지만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도 변수다.

2020년 애플의 첫 번째 5G 모델이 출시되면 아이폰 사용자가 휴대폰 업그레이드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5G 서비스의 범위와 가용성이 개선되는 2020년 하반기부터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일본, 서유럽, 북미의 2019년 스마트폰 판매량은 각각 6.5%, 5.3%, 4.4% 감소하면서 가장 큰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다. 시장이 성숙한 상황에서 고가 스마트폰이 과잉으로 공급·보편화 되면서 평균 판매가가 높은 시장의 특성 상 소비자들이 업그레이드를 고려할 충분한 메리트가 없다는 이유다.

2018-2020년 전세계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 [단위 1천대, 가트너 보고서인용]

특히 최근 고가 스마트폰의 평균 판매 가격 상승률이 둔화되고 있지만 주로 스마트폰 교체에 의존하는 제조업체들은 어려움에 처한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2019년 2분기 막바지에 유럽, 중동, 아프리카와 남미지역에서 고전했으나 중국 내수 시장에서는 선두를 지킨 것으로 조사됐다.

아네트 부사장은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현재 부분적으로 완화됐으나 화웨이 브랜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는 서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다른 제조사들에게 기회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