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초당 460GB 처리 속도 구현 ‘HBM2E’ 개발

최태우 / 기사승인 : 2019-08-12 09:58:46
  • -
  • +
  • 인쇄
HPC/ML/AI 등 고용량 데이터 처리 인프라 시장에 공급 확대 계획
SK하이닉스가 개발한 HBM2E 모듈 [사진=SK하이닉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SK하이닉스가 업계 최고속 HBM2E D램 개발에 성공했다. HBM2 대비 처리속도를 50% 향상된 차세대 메모리로 슈퍼컴퓨터(HPC), 머신러닝(ML) 솔루션 등 고사양 메모리 수요가 높은 하이퍼스케일 인프라에 최적화됐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고대역폭메모리(HBM)은 기존의 D램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를 혁신적으로 끌어올린 차세대 메모리로 주목받고 있다.


HBM은 메모리를 모듈 형태로 만들어 메인보드에 연결하는 통상적 방식이 아닌 칩 자체를 GPU와 같은 로직에 수십um 간격 수준으로 가까이 장착하는 구조를 띈다. 칩 간의 거리를 단축시키면서 데이터 처리 속도를 단축시키는 구조다.


SK하이닉스가 개발한 HBM2E는 3.6기가비트(Gbit/s) 처리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이론적으로는 1024개의 정보출입구(I/O)를 통해 초당 460GByte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다. 이는 FHD급 영화(3.7GB) 124편 분량의 데이터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다.


용량은 단일 제품 기준으로 16Gb 칩 8개를 칩에 미세한 구멍을 뚫어 상하층 구멍을 수직으로 관통하면서 전극으로 연결하는 기술인 TSV(Through Silicon Via)을 적용, 수직으로 연결하면서 16GB를 구현했다.


SK하이닉스 HBM사업전략 전준현 담당은 “HBM2E 시장이 열리는 2020년부터 본격 양산을 개시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차세대 자성메모리(MRAM) 핵심, 고효율 스핀(Spin) 신소재 개발2018.04.12
용인 클러스터에 1.2조원 투입하는 SK하이닉스, 상생·혁신·개발 생태계 구축2019.03.28
MRAM, PCRAM, ReRAM…차세대 메모리 개발을 위한 제조혁신에 대하여2019.06.15
엔비디아-ARM의 HPC 협력강화 발표, '윈윈(Win-Win) 전략에 주목'2019.06.18
“구글(TPU), 자일링스(FPGA)…시장 플레이어와의 경쟁 환영한다”2019.07.03
침체된 반도체 장비시장, 2020년 터닝포인트 ‘맞다’ ‘아니다’2019.07.11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양산에서의 이슈, “균일성 보장하는 증착공정이 핵심”2019.07.18
SK하이닉스, 초당 460GB 처리 속도 구현 ‘HBM2E’ 개발2019.08.12
인텔, 10나노(nm) FPGA ‘애질렉스’ 공식 출하…초기 고객사로 ‘MS’ 확보2019.09.02
M램과 Re램, 그리고 PC램…IoT·클라우드 시대를 견인하는 차세대 메모리기술2019.09.03
최대 38.75PF 연산 가능…인텔, 과학기술 연구용 HPC ‘프론테라(Frontera)’ 공개2019.09.12
램리서치, 경기도에 반도체 핵심장비 연구개발 센터 연다2019.09.30
삼성, 기존 HBM 1.5배 고용량 가능한 12단 3D-TSV 패키징 기술 개발2019.10.08
반도체대전에 부스 마련한 세미파이브, “커스텀 SoC 설계 가속화 도울 것”2019.10.11
SK하이닉스, 3세대 10나노급 DDR4 D램 개발…연내 양산준비 완료2019.10.21
M램/Re램/PC램…차세대 메모리 양산에 필수인 통합공정모니터링 기술2019.1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