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IIoT 포토
LG CNS-LG전자, 지능형 로봇 시장 공략 본격화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 CNS와 LG전자가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발주한 국내 첫 지능형 로봇 사업을 수주하며 지능형 로봇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LG는 이번 사업에 LG 전자의 다국어를 지원하는 자율 주행 로봇 제작 기술과 LG CNS 무선 통신 기반 로봇 관제 시스템 구축 역량을 결집, 올 9월 프로젝트를 시작해 내년 6월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국내에서 발주된 지능형 로봇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로 ▲출국장 대기인원 파악, 게이트 안내, 기내 반입금지물품 홍보를 위한 출국장 로봇과 ▲수하물 수취대 번호, 승객 대면 음성 안내를 위한 입국장 로봇을 도입하고 ▲인천국제공항 내부 시스템과 연계하는 로봇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이번에 도입되는 로봇 관제 시스템은 LG CNS가 자체 구축하는 로봇 서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공항 내부시스템과 연계해 여러 대의 로봇을 제어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인천국제공항에서 현재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인 LG전자 안내로봇

LG CNS 로봇 관제 시스템은 공항 내부시스템에 저장된 출국장 혼잡도 상태를 로봇에게 전달하고 출국장 로봇은 이용객들에게 대기시간이 적은 출국장 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 등을 제공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고객의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장에 있는 로봇 위치와 활동 상황을 확인하고 로봇의 이동 동선을 고려해 로봇을 개별 및 그룹으로 제어할 수 있어 현장 중심의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지능형 로봇은 2018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시범 운영을 거쳐 2018년 6월 공항에 본격 도입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 수주는 LG CNS와 LG전자가 협력해 지능형 서비스 로봇 사업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한 사례로 향후 지능형 서비스 로봇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사업이라고 LG CNS는 강조했다.

LG CNS는 2013년부터 로봇 소프트웨어 기술 축적을 시작해 일본 소프트뱅크의 로봇 페퍼용 안드로이드 앱 개발환경 구축 및 페퍼 가슴에 장착해서 로봇을 제어하고 사람과 의사소통하는 로봇용 ‘태블릿’을 개발·독점 공급한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실물 로봇을 활용한 ‘우리은행 로봇 금융서비스’ 시범사업도 진행했다.

LG전자는 2001년부터 개발해 온 자율주행, 인공지능 기술과 올해 인천국제공항 내 현장 테스트 및 시범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기술을 바탕으로 로봇을 설계하게 된다.

자율 주행을 위해 고성능 영상 센서 기반의 장애물 인식, 위치 인식 등 최고 수준의 로봇 제작 기술과 딥러닝 기반의 대화 엔진을 제공해 다국어 음성 인식 · 처리 등 현장 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LG CNS와 LG전자는 각 사가 보유한 로봇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고 LG차원의 지능형 서비스 로봇 사업 추진에 본격 나설 방침이다.

조인행 LG CNS IoT사업담당 상무는 “LG CNS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공항 환경에 최적화된 로봇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산업에서 축적된 시스템 통합 역량을 바탕으로 IoT와 AI를 연계한 지능형 서비스 로봇 시장을 적극 개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