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혁신 주도할 기술 세 가지.. AI·보안·IoT

최태우 / 기사승인 : 2017-10-10 11:22:35
  • -
  • +
  • 인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가트너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지난 5일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 2017(Gartner Symposium/ITxpo 2017)’을 개최하고 2018년 이후 가장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세 가지 기술로 인공지능(AI), 디지털 보안, 사물인터넷(IoT)을 선정했다.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은 전세계 IT 기업의 최고정보책임자(CIO)과 임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 관련 컨퍼런스로 이번 행사에서 가트너는 6개 트랙 총 906개 세션을 통해 7500명 이상의 CIO와 IT 경영진을 대상으로 디지털 비즈니스와 관련된 새로운 개념과 전략을 소개했다.


가트너 수석 부사장 겸 리서치 부문 글로벌 총괄인 피터 존더가드(Peter Sondergaard)는 기조 연설을 통해 “인공지능이 디지털 보안과 사물인터넷과 관련한 문제 해결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인공지능은 적응 가능한 위험(Adaptive Risk)과 신뢰 응답(Trust Response)을 지속적으로 생성함으로써 필수적 방어 역할을 할 것이다. 따라서 인공지능에 대한 투자를 우선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 변혁을 추진 중인 대다수의 기업들이 인공지능·보안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따라서 기업은 HR 부서와의 협력적 관계를 맺어야 해야 하며 이 과정에서도 인공지능을 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Source: Freepik

존더가드는 “디지털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CEO들은 인재를 끌어들이고 붙잡아 둘 수 있는 매력적인 디지털 업무 환경을 조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인공지능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현재 약 10%의 CIO들이 채용·인재 관리 프로세스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하고 있다. 인공지능은 인재의 발굴과 그들의 역량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또 인공지능은 인간의 역량과 머신러닝 시스템의 능력을 가장 높은 수준으로 결합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기조연설을 통해 디지털 혁신 인자가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약점을 공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혁신 인자들은 공급망에서의 과잉 생산력을 활용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거나 인지도 제고와 마케팅을 위한 새로운 플랫폼을 찾아냄으로써 고객의 욕구를 충족시킨다. 하지만 동시에 디지털은 기업의 약점을 노출시키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기업이 이를 방관 중인 것은 아니다. 대다수의 규모가 크고 견고한 기업들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선의 업무 파악을 위해서는 전사적 규모의 디지털 핵심 성과 지표(KPI)의 개발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KPI는 경영진의 성과 목표 달성을 위한 기업의 나침반과 같은 역할을 한다. 따라서 디지털 KPI는 후행 지표가 아닌 선행 지표를 측정해야 한다. 대형 생태계를 보유한 기업들은 그들이 구축한 생태계에 얼마나 많은 비즈니스 파트너가 존재하는지를 토대로 자신을 평가한다.


기업은 그들이 참여 중인 비즈니스 생태계의 수와 각 생태계의 전환율을 평가할 수 있다. 디지털 KPI는 심층적이고 결과 중심적인 평가를 가능하게 하며 모든 산업군에 적용될 수 있다.


가트너의 자료에 따르면 전체 기업 경영진 중 3 분의 2는 그들의 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디지털화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신흥 CEO들은 경쟁 우위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존더가드 수석 부사장은 “이에 따라 디지털 변혁에 관여하는 각 기업 CIO의 역할이 주목 받고 있지만 각자에게 주어진 과제는 상이하다. 디지털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CIO에게 기대되는 바와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가치는 최적화, 즉 효율성을 의미할 수도 있으며 완전한 변혁을 통한 성장일 수도 있다. 이는 전적으로 새로운 무언가를 창출해내는 데 적합하다”며 “기업이 새로운 디지털 비즈니스 모델이나 고객 유입 전략을 모색하지 않는다면 결국 도태될 것이다. 따라서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