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블록체인
실손보험금 청구도 '블록체인' 으로 한다?과기부, 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 구축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를 교보생명과 구축했다고 밝혔다.

현재 실손의료보험(약 3400만건 가입, 국민의 약 65%)은 가입자가 의료기관에 진료비를 지불한 후 진료비영수증 등 진료기록 사본과 보험금청구서를 팩스, 우편, 인터넷, 방문 등의 방법으로 보험사에 제출해 보험금을 청구해야 한다.

청구절차가 번거롭다 보니 청구금액이 소액인 경우 서류준비 부담 등으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보험금 청구 프로세스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반 인증을 통해 보험금청구서 작성과 진료기록 사본 전달을 자동으로 처리, 이를 통해 가입자는 손쉽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가입자가 병원에서 진료비 수납 시 자동청구 의사를 밝히고 스마트폰 앱으로 보험사로 보내야할 진료기록들을 선택하면 보험금 청구 접수는 완료된다.

가입자, 보험사,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해 인증 정보를 공유하는 블록체인 기술로 보험금 자동청구 여부가 결정되고 보험금 청구의 전 과정이 블록체인에 기록되면서 투명하게 관리된다.

올해 12월부터 수도권 내 3개 병원과 교보생명 가입자 일부를 대상으로 운영될 이번 시범 서비스는 관련성과를 바탕으로 사업자간 협의에 따라 향후 전국 중대형 병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