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라이프 생활가전 포토
'삼성 포럼' 개최, 혁신가전 앞세워 글로벌 시장 잡는다지역별 시장 특성 반영한 특화 제품 공개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삼성전자가 5일부터 27일까지(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삼성 포럼’을 개최하고 전세계 주요 거래선을 대상으로 올해 주요 사업전략을 발표한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삼성 포럼은 유럽을 시작으로 동남아·서남아·CIS·중동·중남미·중국 등 순차적으로 열리며 전세계 3000여명의 거래선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다.

삼성전자는 전시부스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 등 삼성의 혁신기술이 모바일·스마트 TV·패밀리허브 냉장고를 비롯해 제3자 기기 및 앱과 연동-제어하는 데모를 시연했다.

유럽 주요 거래선들이 '삼성 포럼' 전시 부스에서 진화된 음성인식 기술과 연결성으로 한층 강화된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주요 사업부문별 혁신 제품과 지역 특화 제품도 공개됐다. 냉장고의 경우 진화된 음성인식 기술과 연결성으로 CES 2018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2018년형 패밀리허브’를 기존 4도어 제품 외 유럽 시장에 특화된 BMF(Bottom Mount Freezer) 타입과 양문형 타입으로도 출시하면서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동남아 포럼에서는 ‘트윈 쿨링 플러스 냉장고’를 지역 특화제품으로 선보인다. 독립냉각 시스템을 적용해 냉장실과 냉동실 간 냄새가 섞이지 않으며 각각 끄거나 켤 수 있고 냉동실과 냉장실을 서로 전환할 수 있어 에너지 절약에도 효율적이다.

에어컨은 B2B 강화 전략에 따라 벽걸이형 제품에서부터 1·4웨이 등 상업용 카세트형(천장형 실내기)까지 ‘무풍 냉방’ 기술을 확대 적용해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전시할 계획이다.

TV 부문에서는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탑재해 CES에서 호평 받은 8K QLED TV 외 75형 이상 대형 QLED TV에 초점을 맞췄다. 서남아 포럼에서는 지역 특화 TV 모델인 ‘콘서트’ 시리즈 라인업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갤럭시노트8·갤럭시S8 등 최신 스마트폰과 기어 스포츠·기어S3·2018년형 아이콘X 등 다양한 웨어러블 라인업을 전시해 거래선들에게 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