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엔비디아-콘티넨탈, '자비에' 기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협력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엔비디아와 콘티넨탈이 2021년 출시를 목표로 엔비디아 드라이브(NVIDIA DRIVE) 플랫폼 기반의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차량용 시스템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양사의 전담 엔지니어링 팀은 함께 엔비디아 SoC '드라이브 자비에(NVIDIA DRIVE Xavier)'와 드라이브 운영체제(OS) 및 AV 소프트웨어 스택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자비에는 30W의 에너지로 30TOPs의 딥러닝 연산처리 성능을 제공한다.

양사는 차량 안전성 보장등급의 최고 수준인 ASIL-D 등급에 해당하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과 시스템에서 레이더(Radar), 카메라 및 고해상도 3D 라이다(Lidar) 등 콘티넨탈의 다양한 센서 기술을 통합할 계획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자비에 자율주행 개발 플랫폼

우선 360도 환경인식 및 고속도로에서의 자동 차선 변경 등 고도로 자동화된 주행 기능을 바탕으로 교통 흐름을 반영할 수 있는 기능부터 개발할 예정이다. 또 HD맵을 통합해 자동차가 스스로의 위치를 파악하고 HD맵을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엘마 디겐하트(Elmar Degenhart) 콘티넨탈 CEO는 “자율주행의 복잡성은 AI 슈퍼컴퓨터의 완전한 연산 능력을 필요로 한다”며 “엔비디아의 AI 자율주행 솔루션이 지닌 성능 및 유연성과 함께 새로운 수준의 안전성, 편안함 및 개인 맞춤 성능을 미래 자동차에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CEO는 “엔비디아는 AI 기반 자율주행차의 개발부터 대량 생산에 이르는 단계에 필요한 모든 핵심 요소를 갖추고 있다. 콘티넨탈의 전문성 및 글로벌 시장성과 합쳐져 세계 시장에 자율주행차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