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KT, 전기차 배터리 활용 ‘EV-DR’ 사업모델 실증 추진성남 분당사옥에 V2G 테스트베드 구축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KT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에 V2G(Vehicle to Grid) 테스트베드를 구축, 개발·실증을 거쳐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모델 실증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V2G는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을 다시 방전해 전력부족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로 지난 1월 산업통상자원부 업무보고에서도 주요 에너지 신서비스로 지목된 바 있다.

EV-DR은 전력수요감축(DR) 발생 시 V2G 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전력공급원으로 활용하는 사업모델이다. KT는 지난해 업무용 차량 중 1500여대를 전기자동차로 교체한 바 있으며 전국 KT사옥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했다.

사진은 분당사옥 내 KT EV 테스트베드에 구축한 V2G충방전기와 사내업무용 전기차를 통해 V2G Test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 KT)

회사 측은 분당사옥 테스트베드를 시작으로 향후 모든 업무용 전기차량에 EV-DR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올해에도 최대 1만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KT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이브이 등 중소기업과도 협력해 V2G 기술 실증은 물론 EV-DR 상용화를 목표로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고 자사 업무차량 외에 일반 전기차 대상으로도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KT EV-DR의 핵심은 통합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이다. 경기도 과천의 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KT-MEG센터)에 적용된 에너지 인공지능 분석엔진 ‘e-Brain’이 24시간 전력현황을 모니터링해 전기차 충ž방전 타이밍 관리는 물론 전력수요감축(DR) 상황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다. 

향후에는 EV-DR 사용 고객의 수익분석/리포트 발행 등 효과적인 전력소비와 고객수익 극대화를 위한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향후 전기차 10만여대가 1시간 5KW 용량으로 DR시장에 동시 참여할 경우 화력발전소 1기 수준에 해당하는 전력을 대체할 수 있어 더욱 효과적인 DR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