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주방 플랫폼 ‘고스트키친’, 92억원 추가 투자유치 성공

한지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0:01:19
  • -
  • +
  • 인쇄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스마트 공유주방 고스트키친이 92억원의 신규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지난 2월 21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지 반년만에 약 5배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누적 투자 유치액은 약 124억원이다.


이번 투자에는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메가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데브시스터즈벤처스, 패스파인더H, 우미건설, 아이파트너스가 새롭게 합류했고 기존 투자사인 패스트파이브와 슈미트는 후속 투자로 참여했다.

우아한형제들에서 배민수산과 배민키친 서비스 론칭을 주도한 최정이 대표가 만든 배달 전문 공유주방 브랜드다. 지난 7월 1호점 삼성점, 8월 2호점 강남역점을 오픈했다.

공유주방은 별도의 설비 투자 없이 소자본으로 외식업 창업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고스트키친의 경우, 배달음식점 창업자를 대상으로 서울 강남 역세권에 위치한 풀옵션 프라이빗 키친(개별 주방)을 보증금 1000만~1200만원, 월 임대료 150만~170만원에 임대해준다.

고스트키친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앱(App)을 통한 주문 접수부터 결제, 주문한 음식이 라이더에게 전달되기까지의 일련의 과정을 자동화한 것이 특징이다. 데이터사이언스팀의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메뉴 개발, 마케팅, 광고 등 배달음식점 운영에 필요한 모든 분야와 연관된 각종 컨설팅과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고스트키친은 이번 투자금을 ICT 시스템 고도화와 지점 확대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지난 2월 투자에 이어 이번 투자까지 연속 참여한 공유오피스 패스트파이브와 공유의 가치와 시너지 극대화를 목적으로 다양한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스트키친 최정이 대표는 “외식업 플랫폼을 지향하는 고스트키친은 점주가 다른 지역의 고스트키친 지점에 2호점, 3호점을 연속 오픈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도록 서울 시내 핵심 상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지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