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번째 ‘XBOX 개발자 행사’ 연 SKT·MS, ‘엑스클라우드’ 협업 본격화

한지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09:47:22
  • -
  • +
  • 인쇄
▲ 전진수 클라우드 게임 사업담당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15일 엑스박스(Xbox) 개발자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해 10월 엑스박스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서비스하는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시범서비스 후 진행된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부터 양사 간 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국MS 본사에서 열린 ‘엑스박스 개발자 행사(Xbox Discovery Day)’의 후원사로 참가한 SK텔레콤은 게임 개발자를 대상으로 게임 사업 제휴 모델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엑스클라우드의 한국 독점 사업 운영 파트너인 SK텔레콤은 이번 행사에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본부장(클라우드게임 사업담당 겸임)이 참여해 국내 게임 개발자들에게 게임 분야 사업 계획 등을 설명했다.

엑스클라우드는 MS 콘솔인 ‘엑스박스(Xbox)’의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나 설치 없이 스트리밍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현재 시범서비스 중이다.

전진수 사업담당은 향후 게임 개발을 위해 양사 간 공동투자를 확대하고 개발사 지원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MS는 이날 ▲독립 비디오 게임 개발자가 스스로 윈도와 Xbox에서 구동되는 게임을 퍼블리싱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ID@Xbox’ 프로그램 ▲Xbox 구독 서비스인 ‘게임 패스(Game Pass)’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믹서(Mixer)’ ▲Xbox 개발과정을 소개했다.

SK텔레콤 전진수 클라우드 게임 사업담당은 “양사 간 긴밀한 협력으로 엑스클라우드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