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서울병원, 5G 기업망 적용 ‘5G 스마트 의료서비스’ 개발 완료

김진수 / 기사승인 : 2020-01-14 11:20:42
  • -
  • +
  • 인쇄
▲ 삼성서울병원 수술실에서 의료진이 5G 싱크캠을 장착하고 수술 교육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가 삼성서울병원과 ‘5G 스마트 혁신 병원’ 구축을 위한 5G 의료서비스를 공동 개발했다. KT는 지난해 9월 5G 스마트 혁신병원 구축을 위해 양사 간 양해각서를 체결 후 의료 업무에 5G를 적용해 신속한 환자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과제를 발굴해 수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4일 KT에 따르면 양사는 ▲5G 디지털 병리 진단 ▲5G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 ▲5G 수술 지도 ▲병실 내 AI 기반 스마트 케어 기버(Smart Care Giver) 구축 ▲수술실 내 자율주행 로봇 등의 과제를 개발, 검증을 완료했다.

이를 위해 KT는 삼성서울병원에 기업전용(B2B)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수술실과 양성자 치료실 등에 서비스 환경을 구축해 시범 운영했다. 개인 의료정보를 다루는 병원의 특성상 허가된 사용자만 접속이 가능한 보안성이 높은 기업전용 5G는 필수적이다.

양사는 이번 성과를 발판 삼아 스마트한 환자 케어 서비스 개발과 5G 기반 의료행위 혁신, 병원 운영 효율 향상을 위한 서비스 고도화도 추진할 전망이다.

KT는 5G 디지털 병리 분석은 5G를 활용해 실제 의료 업무를 혁신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기존의 병리 진단은 수술 중 떼어낸 조직을 병리과 교수가 분석할 수 있도록 처리하고, 수술실 옆 담당 병리 교수가 분석을 진행해왔다.

5G 디지털 병리 진단이 기존 방식보다 시간을 단축하고 다양한 병리과 교수진이 분석해 신속하고 정확한 병리 분석을 지원한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수술 중 발생하는 병리 데이터는 환자 상태 파악을 위해 빠르고 정확한 분석이 중요한데, 초고속, 초저지연 특성을 가진 5G 네트워크를 통해 병원 내 병리과 사무실에서도 장당 4GB 수준의 고용량 병리 데이터 조회가 가능해져 환자를 위한 의료서비스 질이 높아질 수 있다.

5G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는 의료진이 CT나 MRI등의 양성자 치료정보를 조회하기 위해 기존에는 파일을 다운받아 교수 사무실과 양성자 센터 간 1km 거리를 이동해야 했는데, 5G를 통해 병원 내 어디서든 원하는 곳에서 확인할 수 있어 환자를 더 빠르게 진료할 수 있게 된 서비스다.

5G 수술 지도도 개발했다. 5G를 이용한 싱크캠(Sync CAM)으로 수술 중인 교수 시점 영상과 음성을 고품질로 실시간 제공하면서 한정적인 수술실에서 벗어나 많은 수습 의료진이 모인 강의실에서도 교육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이를 통해 수습 의료진에 대한 교육효과가 향상돼 환자를 위한 전문 수술 역량의 대량 확보가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양사는 향후 검증에서 그치지 않고 실시간 수술 교육에 AR과 VR 기술을 접목한 5G 의료기술을 고도화해 더 정확하고 효과적인 수술 교육 개발에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 촬영된 환자의 병리 데이터를 확인하는 모습 [사진=KT]
이외에도 5G 자율주행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고 비품을 배달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 운반 로봇과 입원 환자가 음성만으로 병실을 제어할 수 있는 AI 기반 환자 지원 시스템 ‘스마트 케어기버(Smart Care Giver)’도 개발했다.

삼성서울병원 기획총괄 박승우 교수는 “삼성서울병원은 KT와 함께 검증이 완료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향후 환자, 의료진, 방문객 등 삼성서울병원에 있는 모든 고객에 대한 편의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T 기업사업부문장 박윤영 부사장은 “5G를 바탕으로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이동성과 의료행위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더욱 나아진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혁신병원으로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컴지엠디, 융합콘텐츠 사업 본격화…VR기반 치매예방 솔루션 출시2018.04.12
인공지능(AI)이 인간의 감성을 이해한다?…“물론, 가능하다!”2018.12.19
한국형 정밀의료 SW ‘닥터앤서’, 임상 적용 시작2019.07.29
한컴지엠디·로보링크, VR-IoT 융합된 SW 코딩교육 사업 추진2019.09.26
MS, 클라우드·AI로 원격의료시장 DT 프로젝트 지원2019.11.14
한컴지엠디, 모바일 포렌식 기술 유럽·미주지역 판매채널 확보2019.12.04
[톡 with 스타트업] “두 명의 디지털노마드가 스타트업을 창업한 이유”2019.12.17
“모바일 IoT 선도기술, 자동차·건설산업계 파트너와 협력, 기술 확산 나설 것”2019.12.18
마인즈랩, AI 생태계 활성화 일환 ‘에코마인즈 정기 밋업’ 성료2019.12.18
블루바이저, 美 IT기업과 ‘AI 재테크 솔루션’ 수출계약 체결2019.12.24
한컴지엠디·메디플러스솔루션,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사업 계약 체결2019.12.27
KT 차기 CEO로 구현모 사장 확정…‘회장 직급 없앤다’2019.12.28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나서는 삼성, ‘CES 2020’에 C랩 과제 대거 공개2019.12.29
중기·스타트업, 지식재산(IP) 담보대출 쉬워진다2019.12.30
[인사] 컴볼트, 아태·일본지역 총괄에 前 VM웨어 부사장 캘럼 이드 선임2020.01.07
실리콘벨리 4개 혁신기업, 서울시에 2억3000만달러 투자한다2020.01.13
세나클소프트, 30억원 규모 투자유치 성공…클라우드 EMR 기술 고도화 집중2020.01.13
KT·삼성서울병원, 5G 기업망 적용 ‘5G 스마트 의료서비스’ 개발 완료2020.01.14
인사·조직개편 단행한 KT, “젋은조직·고객중심으로 소비자 눈 맞춘다”2020.01.17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