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시장 주도하는 아태지역 기업들…TOP3에 中 2개 기업 등재

김진수 / 기사승인 : 2019-11-19 11:20:03
  • -
  • +
  • 인쇄
▲ [source=pixabay]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올해도 중국을 포함한 아태지역의 핀테크 기업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PMG인터내셔널과 핀테크 벤처투자기관인 H2벤처스(H2 Ventures)가 공동 연구, 발표한 ‘올해의 핀테크 100대 기업(2019 Fintech100)’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상위그룹을 선점했던 중국은 올해도 10위권에 3곳의 이름을 올리며 핀테크 시장을 주도했다.

상위 10위에는 싱가포르와 인도, 인도네시아의 기업 4곳도 포함되면서 아태지역 기업들이 핀테크시장에서 강세임을 증명했다.

보고서는 글로벌 핀테크 기업 중 기술 혁신성, 자본조달, 다양성 등을 기반으로 ‘50대 리딩 기업’과 새로운 핀테크 기술로 비즈니스 혁신을 추구하는 50대 이머징 기업을 선정, 공개하고 있다.

중국 알리바바의 금융 계열사인 앤트파이낸셜(Ant Financial)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싱가포르의 차량공유업체 그랩(Grab), 중국의 디지털 기술 기업인 징둥디지털과학기술(JD Digits)이 순위를 이었다.

4위는 인도네시아의 차량공유업체 고젝(GoJek), 5위는 인도의 모바일 결제 플랫폼 페이티엠(Paytm), 6위는 중국의 인터넷 금융업체 두샤오만금융(Du Xiaoman Financial)이 기록했다.
 

▲ 2019 50대 리딩 핀테크기업 [KPMG 보고서인용]

국내기업으로는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29위)가 3년 연속 ‘50대 리딩 기업’에 선정됐다. 50대 이머징 기업에는 해외송금 서비스 업체인 ‘모인’이 포함됐다.

보고서는 올해 핀테크 기업들에 대한 벤처캐피탈 투자가 크게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핀테크 100대 기업에 오른 기업은 지난 1년간 180억달러(약 21조원) 이상의 자본을 조달한 것을 포함해서 현재까지 총 710억달러(약 83조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는 전년비 36% 증가한 수치다.

32개 기업은 지난 한 해 동안에만 최소 1억달러(약 1170억원)의 자본을 유치했으며 상위 10개 기업은 1년간 평균 12억5000만달러(약 1조5000억원) 이상의 자본을 조달 받았다. 핀테크 기업에 대한 주요 벤처 투자가로는 세쿼이아캐피털, 소프트뱅크다.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과 BBVA, 텐센트홀딩스와 같은 전략적 투자가도 있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선정된 기업들은 지급결제 및 송금업체(27개)가 지배적이었다. 자산관리 및 브로커리지(19개), 보험(17개), 자금조달 및 대출(15개), 네오뱅크(9개) 업종이 뒤따랐다.

삼정KPMG 핀테크 리더인 조재박 전무는 “지난 3년간 10억달러 이상의 자금을 조달 받은 11개 핀테크 기업 중 8개가 중국, 인도, 동남아시아 기반의 기업들”이라며 “중국의 강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동남아시아지역으로 투자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핀테크 기업들이 기존에는 작은 규모로 특정 서비스만 제공한 반면, 이제는 고객 수의 급속한 증가 및 글로벌 진출, 서비스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다음 단계로 진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투자 확대 및 오픈 뱅킹 등의 규제 완화와 맞물려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쿠콘, 로움아이티와 기술 협력 나선다2017.08.01
핀테크산업협, “금융위 핀테크 활성화 정책 환영”2018.03.22
그랩, 20억달러 신규 투자유치 성공…O2O 서비스 강화2018.08.03
잘못 누른 인앱(In-App) 광고? 10명 중 7명은 ‘진짜 본다’2019.03.04
올해 1분기 벤처캐피탈(VC) 투자규모, 전분기비 25% 급감…이유는?2019.04.22
"테크 스타트업이 실리콘밸리·뉴욕으로 가는 이유"2019.06.03
자율주행기술에 투자하는 완성차·IT기업들…“기술·생태계 확보에 집중”2019.06.17
경쟁·협업 가속화되는 금융산업계, “오픈뱅킹 생태계 구축으로 경쟁력 확보해야”2019.06.18
가속컴퓨팅시장 정조준한 자일링스, “빅터 펭 전략, 성공할까?”2019.06.21
“구글(TPU), 자일링스(FPGA)…시장 플레이어와의 경쟁 환영한다”2019.07.03
1호와 같은 초대형 규모…소프트뱅크 ‘비전펀드2호’ 윤곽 나왔다2019.07.26
자일링스, 보급형 가속컴퓨팅 카드 ‘알비오 U50’ 공개2019.08.08
올해 상반기 핀테크 투자액, 전년비 40% 극감…이유는?2019.08.13
"국내 연료전지 산업 활성화, 구체적인 정책 이행 계획 수반돼야…"2019.08.14
너바나(Nervana) 신경망 칩 내세운 인텔, “더 늦기 전에 주도권 확보”2019.08.21
FPGA기업이자 FPGA기업이 아닌 자일링스, 금융·핀테크 IT인프라 시장에 뛰어든 이유2019.09.18
아이폰 전용 보험상품 출시한 KT, ‘배터리 교체’ 보상 기준 완화2019.11.08
SKB·티브로드, LGU+·CJ헬로 합병 승인한 공정위…통신3사 위주로 업계 재편2019.11.11
쿠콘·KT, 클라우드 기반 금융 API사업 활성화 ‘맞손’2019.11.13
핀테크시장 주도하는 아태지역 기업들…TOP3에 中 2개 기업 등재2019.11.19
성장한계 직면한 신용카드업계, “핀테크·데이터역량 활용한 성장동력 확보해야…”2019.11.21
‘누구 SDK’ 적용사례 1호 나왔다…SKT·NH농협은행, 뱅킹 앱(App)에 음성명령 기능 적용2019.11.28
“AI 전환 시대, 경쟁력 위해 데이터경제 생태계 구축해야…”2019.11.30
인간-AI 융합된 ‘협업지능’ 제시한 티맥스, “플랫폼/서비스화 기술로 DT 성공 제시할 것”2019.11.30
지난 10년 간 플랫폼 기업 급증, 종속 우려 산업군은 모빌리티·유통·헬스케어2019.12.02
5G 상용화가 견인한 초연결사회, “IoT 해킹 위험성 우려 높아졌다”2019.12.02
SKT, 뉴ICT 성장 가속화…‘MNO/New Biz’ 이원화 체계 도입2019.12.06
그랩, 마스터카드와 제휴 ‘그랩페이 카드’ 출시2019.12.08
KPMG, 디지털혁신(DT) 프로젝트 위한 50억달러 투자계획 발표2019.12.09
정부, 반도체·헬스케어·미래차 ‘빅3’ 부문 벤처·스타트업 집중 지원한다2019.12.12
IBK기업은행, 개인 모바일·인터넷뱅킹 이체 수수료 ‘무료’ 선언2019.12.18
카페24, 파트너 동반성장 도모 ‘2019 파트너스 데이’ 성료2019.12.21
LGU+, 토스 서비스사 ‘비바리퍼블리카’에 PG사업 매각2019.12.21
게임-이종산업 간 M&A 증가세…PE·VC 게임산업계 투자도 증가2019.12.27
데이터3법 국회 본회의 통과…정부, ‘TF 출범, 내달 중 지원책 발표’2020.01.10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성장세, “기술력 확보, 선제적 투자로 경쟁력 챙겨야…”2020.01.15
“국내 금융기업, 데이터 확보-분석 능력이 시장 경쟁력 가늠자될 것”2020.01.28
지난해 벤처투자액 최대…정부, 올해 1조9000억원 규모 모태펀드 조성 발표2020.01.30
모바일 마케팅 광고비 가장 큰 북미지역…“CPI 평균치, 아태지역 대비 4배 높다”2020.02.14
브로콜리, 우리카드 인앱(In-App) 서비스 출시…B2B 시장 진출2020.03.10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