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토모티브 시장 문 두드리는 LG이노텍, “기술력-가치 내세워 경쟁력 입증”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3:10:33
  • -
  • +
  • 인쇄
차세대 LED 모듈 ‘넥슬라이드-HD’, 차량 간 통신모듈 등 20여개 부품 선보여
▲ [ITBizNews DB]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LG이노텍이 다수의 완성차·부품기업이 포진하고 있는 일본 오토모티브 시장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18일 나고야 포트메쎄에서 열린 ‘오토모티브월드 나고야 2019’ 현장에 부스를 마련하고 차량용 LED 브랜드인 ‘넥슬라이드(Nexlide)’ 제품군과 V2x, 근거리/셀룰러 통신모듈 제품군을 선보이며 시장 진출을 타진한다.


아태지역 최대 자동차 전문 기술전시회인 오토모티브월드는 매년 1월과 9월 각각 도쿄와 나고야에서 열린다. 1천여개의 관련 기업들이 참가하고 있으며 올해 전시회에는 약 4만여명의 참관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LG이노텍이 해당 전시회에 참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나고야는 도요타, 덴소, 아이신과 같은 주요 완성차·부품기업의 본사 소재지다. 아이치현을 중심으로 일본 내 제조산업 메카로 불려지며 실제 매출 창출을 위한 비즈니스 매칭 가능서이 크다는 판단에서 참가를 결정했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LG이노텍은 올해 전시회에서 LED 제품과 차량통신모듈 제품군을 공개했다. 2014년 론칭한 넥슬라이드 LED 제품군은 독자 개발한 발광구조설계기술이 반영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지난달 처음 공개한 넥슬라이드-HD 제품군을 일본시장에 최초로 공개한다.

넥슬라이드-HD는 업계 최초로 기판 접촉면을 제외한 5개면에서 고른 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LED패키지에서 플라스틱 몰드를 제거해 이너렌즈(Inner Lens)와 같이 별도의 부품 없이도 180도 가까이 균일한 광원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 넥슬라이드-HD는 별도의 부품 없이도 180도 가까이 균일한 광원을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블루 LED를 사용하면서 다양한 색상을 연출할 수 있는 점, 유연성과 얇은 두께로 차량 디자인에 제약없이 다양하게 LED를 설계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ITBizNews DB]

현장에서 기자와 만난 장기연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부 책임은 “별도의 부품 없이도 균일한 광원을 보장하면서 5.5mm 수준의 얇은 두께로 차별성을 갖춘 LED 모듈”이라며 “특히 블루LED를 사용하면서 다양한 형광체를 입혀 각가지 색상으로 연출할 수 있는 점도 기술적인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실리콘 소재를 사용하면서 별도의 부품없이 직선과 곡선, 입체도형과 같은 다양한 디자인을 갖춘 LED 라이트를 설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사측은 올해 전시회에서 지난달 처음 공개한 적색의 후미등 LED 모듈과 함께 백색의 전면 라이트용 LED 모듈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HD 제품군 외에도 차량 외장용 LED 조명 중 가장 얇은 광선폭인 2.6mm를 구현한 넥슬라이드-L과 3차원 이미지 구현이 가능한 초박형 모듈인 넥슬라이드-C도 부스에 전시됐다.

장기연 책임은 “기능-성능 개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차량시장에서도 그간 기술적인 한계로 다양한 디자인을 구사하기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고른 광원을 제시하면서 유연성을 갖춘 소재로 디자인 요소에 자유도를 높일 수 있는 넥슬라이드-HD의 강점을 일본시장에 적극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량 간 통신(V2x)을 위한 통신모듈과 블루투스/와이파이/셀룰러 모듈, 저전력블루투스(BLE) 기술을 활용한 데모도 선보였다. 다양한 표준 및 통신규격에 모두 대응이 가능해 호환성이 뛰어나다는 게 사측이 내세우는 강점이다.

전시회에서는 이동통신기술 활용이 가능한 C-V2x 모듈, 근거리 전용 고속 패킷 통신 시스템 (Dedicated Short Range Communication, DSRC) 기반의 DSRC-V2x 모듈도 전시됐다.

이외에도 블루투스/와이파이 모듈은 차량 내에서 블루투스, 와이파이와 같은 근거리 무선통신을 구현하는 모듈,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긴급구조, 도난방지, 음성통화, 데이터통신, 차량 위치확인 등 서비스를 지원하는 셀룰러 모듈도 선보였다.

부스 한쪽에는 통신모듈이 장착된 자동차 더미(Dummy)와 스마트폰 간 커넥티비티 구현을 위한 BLE 애플리케이션 데모시연도 진행됐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블루투스와 실시간으로 운전자 위치를 파악한 후 도어를 열거나 시동을 거는 등 다양한 동작을 자동 수행하는 기술로 참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 LG이노텍 부스. 다양한 넥슬라이드 LED 모듈 제품군을 부스에 전시한 모습 [ITBizNews DB]

장기연 책임은 “완성차·OEM기업이 다수 포진된 일본시장의 경우 고 수준의 스펙과 품질이 요구된다”며 “회사가 쌓아온 기술력, 또 차별화된 가치를 포함하고 있는 차세대 부품들을 선보이면서 시장 진출에 적극 문을 두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나고야=일본]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유’에서 ‘공유’로…패러다임 바뀐 오토모티브 시장2018.09.13
[오토모티브월드 현장 이모저모] “전장시스템 핵심, 전력·ADAS·IVI에 최적화 기술 제공 목표”2019.01.22
LG이노텍, 4.6mm 초슬림 ToF 모듈 양산시작…3D 센싱모듈 시장 확대2019.02.20
스마트폰 카메라 특허 줄고, 자동차·드론 카메라 특허 늘었다2019.05.21
졸음운전 막는 기술, ‘DMS’에 주목하는 인공지능(AI)·반도체 기업2019.06.06
자율주행기술에 투자하는 완성차·IT기업들…“기술·생태계 확보에 집중”2019.06.17
KT, 실제도로서 5G-V2x 기술실증…“차량통신기술 고도화 나선다”2019.06.17
[그것을 알려주마] 자동차시장 지각변동, MaaS/TaaS가 뭐길래?2019.07.30
5G 자율주행 셔틀 실증 추진하는 LGU+,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본격화2019.08.30
LG이노텍, 유연성 높인 차량용 플렉시블 LED 모듈 ‘넥슬라이드-HD’ 공개2019.08.30
자율주행 실험도시 ‘K-시티(K-City)’, 5G-V2x 테스트 인프라 구축된다2019.09.06
日 산업 요충지 나고야서 미래차 기술 전시회 열렸다2019.09.18
日 오토모티브 시장 문 두드리는 LG이노텍, “기술력-가치 내세워 경쟁력 입증”2019.09.18
오토사 개발 플랫폼 기업 ‘팝콘사’, “글로벌 티어1에 인정받는 기술, 보여주겠다”2019.09.19
[오토모티브월드 나고야] 현장 이모저모…자율주행·경량화소재기업, MaaS/TaaS 스타트업 부스 ‘인기’2019.09.20
[로보덱스 나고야] 현장 이모저모…“산업용·서비스로봇에서 설계 기술, 렌탈서비스까지 모두 모였다”2019.09.20
과기정통부, 자율협력기술 핵심 ‘C-V2x’ 인증시험(GCF) 서비스 오픈2019.09.26
자율협력주행 시연한 LGU+, “그룹사 시너지 활용한 기술·플랫폼 고도화 추진”2019.10.11
에스넷시스템, E-모빌리티연구센터에 자율차 테스트 시스템 구축2019.10.18
펜타시큐, 90억원 규모 도로공사 V2x 보안인증사업 수주2019.10.22
LG이노텍 3분기 실적발표, 전장부품매출 늘고 LED매출은 감소2019.10.30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