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GS건설과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사업화 ‘맞손’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8 17:00:56
  • -
  • +
  • 인쇄
▲ 27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오른쪽)와 GS건설 조성한 선행기술본부장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LG유플러스가 스마트건설 기술을 민간 건축공사 현장에 적용하고 B2B 신사업 확장에 나선다.

 

지난해 8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세종시 생활권 조성현장에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한 LG유플러스는 기술을 민간 건축공사 현장으로 확대·도입한다.

LG유플러스는 28일 GS건설과 ‘무선통신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 및 사업화’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 간 협력은 건설 분야에서 안전·생산성 향상을 위해 착공부터 완공까지 전 과정에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검증, 사업화를 추진하는 게 주요 골자다.


구체적으로 ▲AI 영상분석 기반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건설현장 특화 무선통신(5G/LTE)인프라 마련 ▲건설 안전 솔루션 검증 및 사업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양사는 AI 기술과 무선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현장 내 안전을 확보하는 데 집중한다.

건설현장 곳곳에 CCTV를 설치하고 영상에서 사람과 사물을 인식해 근로자의 움직임과 중장비의 이동을 AI로 분석한 후, 결과에 따라 부딪히거나 물체에 맞는 상황 등 위험을 판단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한다.

타워크레인, 크람셀 등 중장비는 물론, 근로자의 위치도 영상분석과 각종 IoT 센서를 활용해 움직임을 예측하고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비정형화된 건설현장에서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통신 관로와 기지국 위치 등의 최적화 설계를 거쳐, 현장 특화된 무선통신 인프라도 구축한다. AI 영상분석처럼 대용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는 구간에는 5G 통신을, 일반적인 데이터 전송 구간에는 LTE 통신을 적용할 계획이다.

양사는 27일 체결된 협약에 따라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할 시범 현장을 선정하고 9월부터 본격적인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말까지 운영효과를 분석하고 내년께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5G, AI 등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은 사고 예방 효과뿐만 아니라 안전 관리를 위한 비용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GS건설 조성한 선행기술본부장 전무는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당사는 혁신적인 스마트건설 기술의 도입 및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무선통신과 AI를 이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