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트렌드리포트
방한 외국인 모바일 결제 비중, 2년전 대비 3배 증가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국내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의 모바일 결제 비중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로 보인다. 

외국인 전문 여행사 코스모진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방한 외국인의 2018년 1/4분기(1~3월) 결제수단 중 모바일 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10%를 차지했다. 이는 2016년 3%에 비해 3.3배 급증한 수치다. 통계 집계는 코스모진을 통해 일괄결제를 진행한 외국인관광객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서비스의 유형별 결제 비중은 페이팔이 2016년 1/4분기 2%에서 2018년 동일분기 7%로 3.5배 증가했다. 알리페이의 결제 비중은 1%에서 3%로 3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모진 발표자료 인용]

같은 기간 동안 비자카드는 51%에서 50%로 1%p, 마스터카드는 33%에서 30%로 3%p, 아멕스카드는 13%에서 10%로 3%p씩 각각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현재 모바일 결제 서비스 이용이 아직까지 전체 비중에서는 낮은 편이나 단기간 내 상대적인 증가량이 높아 유의미한 수치로 보고 있다.

정명진 코스모진 대표는 “자국에서 모바일 결제가 보편화된 국가일수록 한국 관광에서도 관련 결제수단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있는 추세”라며 “중장기적으로 QR코드나 MST, NFC 등 결제 단말기 시스템이 함께 보강되면 업계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