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정부, 상암 DMC 지역에 5G 기반 자율주행 시범지구 조성한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서울시 상암 DMC 지역에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가 구축된다. 5G 네트워크와 셀룰러(Cellular)-V2x 차량통신망도 구축되면서 자율차·커넥티드카 기술을 실제 도로에서 실증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서울 도심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를 구축하고 자율주행 시범지구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토부가 서울시와 함께 추진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실증사업 일환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실시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상암 DMC 지역 일반도로에 2019년까지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구축할 방침이다. 

사진은 경부고속도로에서 시험운행 중인 SK텔레콤의 자율주행차 [자료사진]

서울시는 자율차 임시운행 허가기관, 전문가, 협력업체 등 관련 기관 의견을 수렴한 뒤 주행환경, 자율주행 적합성, 기반조성의 용이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시범지구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상암 DMC는 터널,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형태를 갖추고 있어 고도 자율협력주행에 적합하고, 설문조사에서도 자율주행 업계가 선호하는 지역이다. 

시범지구는 차량과 도로인프라가 소통하는 ‘자율협력주행’ 실증공간으로 조성된다. 차량 센서 기반으로 주변상황을 인식하는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고 안전성 강화를 위한 커넥티드카 기술을 융합하는 방식이다.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바탕으로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5 수준의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Wave, C-V2x, 5G V2x 통신 개념도 [국토부 자료인용]

이외에도 각종 센서 점검, 정비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자율주행 관제 센터 무료 개방, 전기차 충전소 및 휴게 공간도 조성 예정이며 서울지방경찰청 등의 협조 하에 차량 통행이 적은 주말 등에는 도로를 일부 통제하고 일반차량 없이 단독으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한 시험환경도 조성할 방침이다. 

융합 차량통신망도 구축된다. 서울시는 5G, Wave, C-V2x 방식 차량통신망을 모두 구축하고 다양한 통신 기술을 실제 도로에서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무선랜 방식의 차량통신기술인 ‘WAVE’ 통신망을 구축하고 차량 간, 차량-인프라 간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부터는 무선통신 기반 C-V2x, 5G 방식의 통신망도 구축할 계획이다.

상암 DMC 시범지구내 무인자율주행버스 운행노선도 예시

시범지구 내에서 운전자 없는 무인자율주행 버스도 시범 운행될 예정이다.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을 기점으로 상암 DMC 내 주요 거점을 순환하는 경로로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일 2~3회 무료 운행할 예정이다.

이재평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 과장은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등을 통해 민간을 지원할 수 있는 것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다양한 기업들이 실제 도로 전용시험장을 활용해 기술을 개발하고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함께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온세미, 라이더 센싱 기업 ‘SensL’ 인수 발표…기술 개발 가속화 iconKT, 자율주행차 사업 가속화…대중교통 자율주행 사업 추진 icon삼성SDS, 美 GPU 가상화 기술기업 '비트퓨전'에 지분투자 icon국내 IT기업,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으로 가는 이유는? icon현대모비스, IVI 4대 핵심기술 확보…차세대 콕핏 개발 집중 icon앤시스, '옵틱스' 인수 작업 완료…자율차 센서 개발 플랫폼 공급 시작 icon스타트업 '소네트', 국토부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승인 icon당신과 인공지능(AI), 모두 준비된 상태입니까? iconLG전자 ‘베이징 모터쇼’ 참가, 첨단 전장부품 신기술 공개 icon삼성, '오토그레이드1' 자동차용 16Gb D램 양산 시작 icon현대모비스, 자체 eARS 개발 성공…제어시스템 고도화 집중 icon고양이를 사자로, 호랑이로, 강아지로 변환시키는 인공지능(AI) 기술 iconKT, 판교역 일대서 ‘자율주행 체험 버스’ 운영한다 icon자율차 핵심 ‘V2x’ 통신 기술, 특허출원 활발 ‘주목’ icon펜타시큐리티, ‘ITS 아태 포럼’ 참가…전기차(EV) 보안세미나 진행 iconIoT 기반 감시시스템 추가 도입…산사태 예측 정확도 높인다 icon숫자로 도메인 사용한다…정부, 인터넷 주소자원 기본계획 시행 발표 icon현대모비스, 센서기술 고도화 추진…“2020년까지 모든 독자센서 개발한다” iconKT, 'WIS 2018' 참가, 6개 부문 5G 신기술 공개 icon3GPP 실무그룹 5G 1차 표준 최종회의, 21일 부산서 개최 icon윈드리버, 벡터와 ‘오토사’ 표준 OTA 업데이트 시작 iconSKT, 자율차 핵심 기술 '초정밀 HD맵' 구축 나선다 icon아주 간단하게 설명하는, HEV·EV 배터리관리시스템(BMS) icon정부, V2x 기반 자율주행 버스·화물차 개발 시동 iconSKT, 국토부 주관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시스템’ 연구과제 수행 icon자율주행기술 스타트업 ‘프로센스’, 국토부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 취득 iconLG유플러스, OBD 단말 기반 ‘커넥티드카’ 시범서비스 추진 icon유연한 하이브리드 차량용 48V 자동차 시스템 아키텍처 ① icon자율차·드론 기술을 한눈에…‘2018 국토교통 기술대전’ 개막 icon펜타시큐리티, 컨소시엄 '인터블록체인 연구센터(IBRC)' 설립 참여 icon블랙베리, 안전성 인증 획득 ‘커넥티드카 SW 플랫폼’ 발표 iconKT, 220억원 규모 ‘제주도 C-ITS’ 구축 사업 시동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