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라이프 생활가전 포토
구글, 음성인식 AI스피커 ‘구글홈’ 18일 한국시장 출시
[사진=구글코리아]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구글코리아가 1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홈(Google Home)’과 ‘구글홈 미니(Google Home Mini)’의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공개된 구글홈(미니)는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AI스피커로 18일 한국시장에 공식 출시될 에정이다. “오케이 구글” 혹은 “헤이 구글”과 같은 음성으로 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으며 음악 감상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의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이나 먼 거리에서도 음성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점이 특징으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문맥을 빠르게 파악해 실제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소통도 가능하다.

구글홈은 18일부터 사용 가능한 한국어 외에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특히 한국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중 미리 두 가지 언어를 선택하면 사용자가 말하는 언어를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변하는 ‘다중언어’ 모드도 지원할 예정이다. 

다중언어 모드를 활용하면 여러 언어를 사용하는 다문화가정, 혹은 평소에는 한국어로 사용하면서 구글 홈을 언어 학습에 활용하고 싶은 가정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기능,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 대의 스피커에 동시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집안에 있는 모든 구글 홈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등 스마트홈 경험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한편 전세계 225개 이상의 홈 자동화 파트너 기기들과 호환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5000개 이상의 제품을 집 안에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핸즈프리 스마트홈 경험을 제공한다.

국내에서는 LG전자의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호환되어 음성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으며 브런트의 블라인드 엔진을 통해 블라인드를 음성으로 올리거나 내리고, 다원DNS, HK네트웍스의 스마트 플러그를 음성으로 제어해 가전을 켜거나 끌 수 있다.

이외에도 경동나비엔 보일러, 코웨이 공기청정기를 제어할 수 있으며 필립스 휴 및 이라이트(Yeelight)와 같은 조명 설정 기능도 지원한다.

미키 김(Mickey Kim)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는 “한국에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를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 바쁜 한국인들이 구글 어시스턴트가 내장된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를 통해 말 한마디로 홈 엔터테인먼트, 스마트홈, 개인 비서 등의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하고 일상 생활에 유용한 도움을 얻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