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기술·시장동향 포토
그라운드X,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공개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그라운드X가 8일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테스트넷을 파트너 대상으로 오픈하고 기술 구조와 지향점을 담고 있는 포지션 페이퍼(Position Paper)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플랫폼(클레이튼) 이름은 사명 그라운드X에서 도출한 것으로 땅(Ground)의 주요 구성 요소인 찰흙(Clay)과 돌(Stone)의 합성어다. 클레이튼에서 활용될 토큰의 이름은 ‘클레이(Klay)’다. 공개된 클레이튼 테스트넷 버전의 명칭은 나무에서 모티브를 얻은 아스펜(Aspen)이다. 향후 업데이트가 이뤄질 때마다 나무의 이름으로 버전이 명명될 예정이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술에 친숙하지 않은 일반 이용자들이 쉽게 관련 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토큰을 보관하기 위한 암호화폐 지갑 설치, 지갑을 사용하기 위한 개인키 관리에서의 불편함 등 사용자경험(UX)을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클레이튼은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디앱(DApp)이 운영될 수 있도록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비트코인이 한 시간, 이더리움이 수분 걸리는 거래(Transaction) 성사 시간을 1초 안팎으로 획기적으로 단축시켰고, 초당 거래내역수(TPS)를 1500까지 끌어올린 것. 

또 합의가 필요한 작업은 책임감이 강한 서비스 사업자들로 이루어진 합의 노드(Consensus Node)에서 처리하고 합의가 필요 없는 읽기 요청 등의 작업은 레인저 노드(Ranger Node)가 담당하면서 합의 노드의 작업을 줄여 속도를 높이는 방식을 채택한 점이 특징이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개발을 위해서 필수적으로 필요한 툴킷(Tool-kit)과 튜토리얼(Tutorial)을 공개, 개발자들이 쉽게 클레이튼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툴킷에는 ▲클레이튼 위에서 생성된 토큰들의 안전한 보관, 전송을 지원하는 ‘클레이튼 월렛(Klaytn Wallet)’ ▲블록 생성,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모든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레이튼스코프(Klaytnscope)’ ▲블록체인 관련 보상 기반의 지식 공유 플랫폼 ‘블라스크(BLASQ)’ 등이 포함됐다

회사 측은 각 서비스의 운영 데이터가 이용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돼 시장에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클레이튼 월렛과 클레이튼스코프도 점차 고도화 시킬 예정이며 다양한 툴킷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디앱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클레이튼을 이용하여 안전하고 투명하게 데이터를 처리하고, 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유용한 데이터들을 손쉽게 추출하고 정제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테스트넷은 현재 한국과 전세계의 제한된 파트너(10여곳 이상)를 대상으로 제공되고 있다. 엔터테인먼트, 소셜미디어, 헬스케어, 웹툰/웹소설, 스트리밍서비스, 금융, 디지털 광고, 게임 등 다양한 산업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기업들로 파트너사가 구성돼 있다.

그라운드X는 우선 파트너 대상으로 테스트넷을 시범 운영한 뒤 일반 대중들에게 소스코드를 공개하는 절차를 거쳐 내년 1분기 중 메인넷을 정식으로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위해서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이용자, 기업, 개발자 친화적인 UX로 클레이튼을 개발했고 파트너들과 완성도있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