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종합·정책 포토
‘여권 만료일, 문자로 확인’…KT-외교부, 사전알림 서비스 시행
KT는 15일부터 공공알림문자 서비스를 외교부의 ‘여권 유효기간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에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KT]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여권의 유효기간 만료일이 다가오면 휴대폰 문자메세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KT가 이달 15일부터 ‘공공알림문자’ 서비스를 외교부의 ‘여권 유효기간 만료 전 사전알림 서비스’에 적용한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여권 유효기간이 만료되었거나 임박한 사실을 모르고 해외 여행길에 나섰다가 낭패를 보는 일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공알림문자 서비스는 공공기관의 종이우편 고지서, 통지서를 전자문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여권 유효기간 만료 사전알림 서비스는 KT 이용자는 물론 타사 이용자도 서비스 제공에 대한 동의 여부만 선택하면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여권민원센터 긴급여권 발급 사유 중 여권 유효기간 부족 및 만료가 전체의 6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상당수의 나라에서 입국허가 요건으로 유효기간이 6개월 이상 남은 여권 소지를 요구하고 있지만, 여권 소지자가 이를 인지하지 못해 출입국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는 외교부와 KT가 협업을 통해 서비스하며 별도의 앱 설치와 같은 번거로운 절차와 비용 없이 문자메세지로 받아볼 수 있다. 최초 발송되는 모바일 통지서를 받아 서비스 제공에 대한 동의 여부만 선택하면 된다. 동의한 사람에게는 여권 유효기간 만료 6개월 전에 모바일로 사전알림 메시지를 통지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여권신청을 받을 때 모바일 정보를 쓰는데 통보시점에 휴대폰 번호가 바뀌고 개인의 동의 없이 발송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지만 사전에 서비스 이용을 하는 분들에 한해 제공되기 때문에 개인정보 관련 문제가 없는 것도 서비스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KT도 “이번 서비스로 외교부에는 여권민원 업무에 투입되는 비용 절감 효과를, 국민들에게는 출입국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권 문제에 대한 사전 예방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