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KT-달콤, 로봇카페 ‘비트’에 인공지능(AI) 기술 도입
8일 성남시 분당구 달콤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AI사업단장 김채희(왼쪽) 상무, 달콤 지성원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가 결제전문기업 ‘다날’의 투자로 설립된 달콤(달콤커피)의 무인 로봇카페 ‘비트(b;eat)’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8일 열린 협약식에는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 달콤 지성원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체결로 양사는 ▲로봇카페 비트에 인공지능 기술 연동 및 지능형 CCTV 도입 ▲5G를 활용한 무선 네트워크 시스템 개발 및 연동 ▲AI 서비스 공동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달콤커피는 지난 1월 국내최초 로봇카페 ‘비트’를 선보인 바 있다. 로봇카페 비트는 주문을 받는 것부터 커피 제조까지 무인으로 이뤄진 이색카페로 앱과 키오스크를 통해 주문이 가능하고 커피 제조는 로봇이 담당한다.

이번 협약으로 로봇카페 비트에서 음성으로 커피를 주문하는 것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또 빅데이터에 따라 선호 음료 추천, 고객의 말과 패턴 등을 분석해 주문과 제조, 보관하는 등 한 단계 진화된 기능들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는 “앞으로 KT의 AI 기술은 산업계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생활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AI 기술을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달콤 지성원 대표는 “달콤커피 사업에도 KT 기가지니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하겠다”며 “고객들이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전방위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