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정책·플랫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2019년 초일류 100년 기업 도약”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자”

삼성전자가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갖고 본격적인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김 부회장은 이날 시무식 신년사에서 “10년 전에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IT 기업으로 도약한 것처럼 올해는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를 위해 차세대 제품과 혁신 기술로 신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건설적인 실패를 격려하는 기업 문화,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미래 지속성장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옛 것에 토대를 두되 그것을 변화시킬줄 알아야 하고 새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은 잃지 않아야 한다는 뜻의 사자성어인 ‘법고창신(法古創新)’을 인용하며 개발·공급·고객 관리 등 전체 프로세스 점검을 통해 기존 사업의 기반을 견고히 할 것을 주문했다.

김 부회장은 “초일류 100년 기업을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며 “삼성전자가 지난 50년간 IT 산업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면 다가올 50년은 삼성전자가 중심이 되자”고 강조했다.

◆현장 기술 경쟁력 제고·기술 전문가 육성 목적 ‘삼성명장’ 신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IT 현장의 기술 경쟁력 제고와 최고 기술 전문가 육성을 위해 ‘삼성명장’ 제도를 신설, 제조기술·금형·계측·설비 분야에서 각 1명씩 선정된 4인의 인증식도 진행했다.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시무식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삼성명장으로 선정된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계측 부문 박상훈 명장, 설비 부문 홍성복 명장,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금형 부문 이종원 명장, 제조기술 부문 이철 명장 [사진=삼성전자]

삼성명장은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가 요구되는 제조기술·금형·계측·설비·품질 분야에서 최소 20년 이상 근무하면서 장인 수준의 숙련도, 노하우를 겸비한 직원을 최고 전문가로 인증하는 제도다.

김 부회장은 “삼성명장은 본인에게 영예일 뿐만 아니라 동료, 후배들에게는 롤모델로 제조 분야 직원들에게 동기 부여되는 제도”라며 “삼성명장들이 지속적으로 현장 혁신 활동을 주도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