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트렌드리포트
이희성 한국레노버 지사장, “업무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 가능한 기술 공급할 것”B2B 시장으로 리더십 확대, ‘다국적 PC브랜드 1위 달성할 것’
이희성 한국레노버 지사장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한국레노버가 초소형 사이즈의 기업용PC 제품군을 공개했다. 스마트오피스 환경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업용(B2B) PC제품군을 앞세워 국내 시장 확대를 본격화한다.

한국레노버는 6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트랜스폼(Transform) 3.0’ 기자간담회를 열고 초소형 데스크톱PC인 씽크센터 M90n을 공개했다.

높은 휴대성과 강력한 컴퓨팅 성능을 탑재한 M90n은 씽크센터 타이니(ThinkCentre Tiny) 3분의 1 크기로 기존 데스크톱에 비해 연간 최대 30%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씽크센터 M90n-1 나노(ThinkCentre M90n-1 Nano)는 모니터 뒤, 데스크 아래, 책꽂이 등 협소한 공간에 설치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M90n-1 나노 IoT는 팬리스(fan-less) 디자인 설계로 열을 처리할 수 있는 범위가 넓고 강한 진동과 높은 열이 발생되는 환경에 활용할 수 있다.

지난달 한국레노버 대표로 선임된 이희성 지사장은 “트랜스폼 3.0은 스마트기술로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레노버의 경영비전”이라며 “2013년 1세대를 선보인 후로 이와 같은 비전을 추진해온 레노버는 스마트 IoT, 스마트 인프라, 스마트 버티컬을 포함하는 3S 전략을 앞세워 기업이 추구하는 혁신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레노버는 기업의 업무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요구되는 편의성, 효율성을 갖춘 제품군을 앞세워 향후 기업구성원의 대다수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밀레니얼 세대에 적합한 기술·솔루션 보급 확대를 추진할 계획도 밝혔다.

이 지사장은 “시공간에 상관없이 지금도 변화하고 있는 업무환경에 적합한 기기, 단말을 사용하는 것이 최근의 추세”라며 “다양한 환경에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기술, 단순하게 제품 만을 제공하는 것이 아닌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용 시장에서의 매출 확대 계획도 밝혔다. 소비자(B2C)시장에서의 강점, 리더십을 기업시장으로의 확대를 통해 국내시장에서 다국적 PC브랜드를 1위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지사장은 “레노버의 국내시장 점유율이 3분기부터 두 자릿수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