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료전지 산업 활성화, 구체적인 정책 이행 계획 수반돼야…"

김진수 / 기사승인 : 2019-08-14 09:31:36
  • -
  • +
  • 인쇄
성장하는 전세계 연료전지시장, 수소경제 정책이 핵심으로 부상
[삼정KPMG 보고서인용]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국내 연료전지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 보급계획에 그치지 않는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정책 이행 계획이 수반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연료전지는 수소를 연료로 공급해 대기 중의 산소와 전기화학반응에 의해 직접 변환 발전하는 장치다. 온실가스 배출이 없고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닌 친환경기술로 수소 기반 산업구조로의 전환에 있어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정KPMG가 발간한 보고서 ‘연료전지 시장의 현재와 미래’에 따르면,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 규모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46.1%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규모는 2015년 17억7440만달러에서 2017년 50억3420만달러를 기록하며, 2년 만에 184%의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2019년에는 103억3200만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연료전지 시장 역시 2013년 1억9000만달러에서 2015년 4억1350만달러로 117%가 증가하면서 성장세가 지속돼 2019년에는 12억5400만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보고서는 예측했다.


특히 공공기관 신축 건축물에 대한 신재생에너지 설치의무화 사업과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 신재생에너지 이용 건축물 인증제도, 에너지 사용계획 협의 등으로 잠재적 연료전지 보급 시장은 매우 넓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료전지 시장 성장에는 각 국의 보급 지원 정책이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보급 정책 범위와 지원 내용이 강화되면서 연료전지 활성화 및 수소경제로의 전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가장 상용화된 분야인 대형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2012년 RPS(Renewable Portfolio Standard) 정책이 시행되면서 본격적으로 국내에 연료전지 발전소가 설치됐으며 2013년 국내 최대 연료전지 발전소인 경기그린에너지(58.8MW)가 가동돼 연간 68MW 설치실적을 기록했다.


연료전지는 태양광/풍력보다 발전 소요면적이 작고 발전량 통제가 가능해 신재생 공급인증서(REC) 확보가 안정적이며 RPS 의무 이행 수단으로 선호도가 높아 최근에는 한국전력 발전자회사들을 중심으로 신규 연료전지 사업 추진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수송용 연료전지는 자동차용 개발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지게차 등과 같은 물류운반용 차량(MHV)과 무인기 등의 실증·상용화 노력도 점차 가속화되고 있는 추세로, 상용화 경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으며 주요기업 간의 원가절감 및 양산화를 위한 협업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연료전지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의 체계적인 정책 이행 계획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관련 기업들이 보급 계획을 믿고 따라갈 수 있도록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세부 계획을 마련해야 하며 이를 위해 산업계와 지속적인 의견 소통을 이어가야 한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삼정KPMG 에너지 신사업 전문팀을 이끌고 있는 허세봉 부대표는 “연료전지 보급 확대에 맞춰 선제적인 R&D를 추진하는 것은 물론, 국내 기업의 시장 확보 지원을 위해 보급사업, 시범사업과 연계해 국산 제품의 시장 확대를 위한 R&D 전략이 시행돼야 한다”며 “선박, 기차, 건설용 장비 등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을 위한 R&D 전략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게 되면 다양한 후방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