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관·합동 빅데이터 TF 제3차 회의 개최

김진수 / 기사승인 : 2017-08-30 16:08:37
  • -
  • +
  • 인쇄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단계별 추진 계획 발표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통계청이 새정부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의 핵심인 빅데이터 산업활성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30일 제3차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는 빅데이터 업무 추진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공공과 민간 빅데이터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작년 12월8일 출범했다.


빅데이터 TF는 공동팀장인 행안부 심보균 차관, 과기정통부 김용수 2차관, 통계청 황수경 청장을 비롯해 중앙·지자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및 학계전문가 40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3차 회의에서는 부처합동(행안부, 과기정통부, 통계청)으로 신정부 출범에 따라 4차 산업혁명을 지원하기 위해 부처별 빅데이터 추진방향과 계획을 공유하고 빅데이터 산업활성화를 위한 각종 진흥정책과 규제개선 필요 사항에 관해 논의했다.


행안부는 2021년까지 112개 분야 지능·융합형 공공데이터 구축·개방을 확대하고 올해 내로 인공지능 의료영상 등 15개 분야 국가데이터 개방을 추진하는 등 민간이 필요로 하는 새로운 공공데이터의 부문별 개방을 추진하고 창업 콜라보 프로젝트, 창업 경진대회 등을 통해 공공데이터 활용기업을 육성하고 창업을 지원함으로써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 등을 위한 공공데이터 활용을 확대한다.


공공데이터 활용 민간 주도 협의체인 ‘오픈데이터포럼’을 운영해 사회현안에 관한 유의미한 데이터를 상시 발굴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고품질의 데이터 개방과 과학적인 정책결정 지원을 위해 데이터 관리체계 및 빅데이터 분석지원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범정부 데이터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데이터 생애주기 전반의 표준화·품질관리 미비로 인한 기관 내외 데이터의 불일치 또는 중복 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공공기관 데이터의 주요 속성 값을 중앙관리시스템에 연계하고 데이터 표준규칙 제정을 통해 데이터의 통일성을 확보하며 ‘국가·전략데이터맵’을 구축해 데이터의 소재·연관관계를 파악하고 주요 전략과제(국정과제 등)별 데이터의 연관성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공공빅데이터센터도 설치된다. 다수 부처 정책 수립, 사회 현안의 합리적 해결 등 국가적 중요 의사결정에 대한 지원을 위해 ‘공공빅데이터센터’를 설치한다. 부처 합동의 데이터 확보·분석이 필요한 경우 기관별 빅데이터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범정부 분석과제를 주도할 예정이다.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도 제정된다. 데이터 기반의 객관적·과학적인 행정체계 구축·운영에 관한 사항을 법제화함으로써 국가사회 현안에 대한 최적화된 대책 마련 및 미래 사회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 추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