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컴퓨팅
웨스턴디지털, 'RISC-V' 기술 생태계 가속화 지원마틴 핀크 CTO, "연간 10억개 소비되는 코어 RISC-V로 전환"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웨스턴디지털이 데이터 중심 환경에서 차세대 컴퓨팅 아키텍처로의 전환을 주도한다. 연간 10억개 이상 소비하고 있는 프로세서 코어를 RISC-V로 전환함으로써 관련 기술 및 생태계 발전 가속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마틴 핀크(Martin Fink) 웨스턴디지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1월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제7차 리스크-파이브(이하 RISC-V) 워크숍’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틴 핀크(Martin Fink) 웨스턴디지털 CTO

RISC-V는 개방성 및 확장성을 갖춘 컴퓨팅 아키텍처로 코어 클라우드(core cloud) 데이터센터와 원격 및 모바일 시스템 엣지(edge)에서 폭증하고 있는 빅데이터 및 패스트 데이터(Fast Data) 애플리케이션의 다양성을 지원한다.

RISC-V는 2010년 미국 UC버클리 컴퓨터과학부 연구자들의 프로젝트에서 출발했으며 웨스턴디지털은 2015년 설립된 RISC-V 재단의 회원사이자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빅데이터 및 패스트 데이터 워크로드가 다양해지면서 데이터 중심 컴퓨팅 아키텍처는 상호 독립적으로 리소스를 확장 또는 축소하는 능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 향후 아키텍처는 범용 컴퓨팅 아키텍처의 제한되고 표준화된 리소스 비율을 넘어 OS 프로세싱, 전문 프로세싱, 메모리, 스토리지, 상호 연결 등 각각 데이터에 최적화된 수준의 특수 목적 솔루션을 지원해야 한다.

마이크 코다노(Mike Cordano) 웨스턴디지털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웨스턴디지털은 현재 개방형 데이터 중심 컴퓨팅 아키텍처로 리더십을 확장하고 있다”며 “RISC-V로 인해 업계 전반에서 차세대 아키텍처의 이점을 누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빅데이터 및 패스트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특수 목적 기기, 플랫폼 및 스토리지 시스템을 더 많이 만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지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용자가 직접 데이터의 가치와 가능성을 실현할 수 있는 전반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웨스턴디지털은 RISC-V 생태계의 발전과 성공을 위해 향후 코어, 프로세서, 컨트롤러 개발을 모두 RISC-V 아키텍처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재 제품 포트폴리오 전반에 걸쳐 연간 10억개 이상 소비되는 프로세서 코어를 점진적으로 전환해 전환이 완료된 시기에는 연간 20억개의 RISC-V 코어를 출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RISC-V 생태계를 위한 파트너십 및 투자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오픈 RISC-V 아키텍처 기반의 고성능 및 에너지 효율적 컴퓨팅 솔루션을 개발하는 에스페란토 테크놀로지스(Esperanto Technologies)사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완료한 바 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