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포토
삼성, 오토모티브 등급 256GB eUFS 양산 시작JEDEC UFS v3.0 규격 신기술 선행 적용, 온도보증구간 확대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삼성전자가 8일 자동차용 256GB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양산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규격에 맞는 신기술이 선행 적용된 신제품을 앞세워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자동차용 eUFS는 고급세단, 스포츠카와 같은 높은 스펙의 차량에 차세대 ADAS,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클러스터에 적용되는 메모리반도체다.

자동차용 메모리의 경우 주행에서의 발열로 인한 내열성이 중요하다. 이번에 출시된 ‘256GB eUFS’는 보증구간을 –40도에서 105도까지 크게 확장된 점이 특징이다. eMMC 5.0의 경우 저장모드는 -40도~ 85도까지, 구동모드에서는 –25도~ 85도까지 작동을 보증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양산을 시작하는 256GB eUFS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 삼성전자)

설정된 온도 이상이 될 경우 온도감지 센서가 호스트 AP에 신호를 전달, 온도저하 솔루션이 작동하면서 자동차 시스템의 안정성을 높였다.

기존 JEDEC UFS 2.1 규격에서 연속 읽기속도 850MB/s, 임의 읽기속도 4만5000 IOPS를 지원한다. 일정기간이 지난 데이터를 새로운 셀(Cell)에 옮기는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술도 적용되면서 시스템 안정성도 높아졌다.

특히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 특허 출원한 ‘온도감지(Temperature Notification)’ 기술과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술은 지난 1월 반도체 분야의 국제표준화기구(JEDEC)에서 차세대 규격 ‘JEDEC UFS v3.0’으로 채택된 바 있다.

한경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상무는 “향후 고급 세단, 스포츠카 등 고스펙 자동차용 메모리 시장과 일반 브랜드 자동차 시장까지 사업 영역을 지속 확대하면서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