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피플 포토
김광현 네이버 리더, “AI 기술 생태계 위한 산학연 협력 강화할 것”‘네이버 AI 콜로키움 2019’ 개최, 산학 연구개발 성과 공유
이날 행사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광현 서치앤클로바 리더 [사진=네이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과 실제 서비스 적용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되는 대규모 AI 산학학술행사인 ‘네이버 AI 콜로키움 2019’가 5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4회째를 개최되는 이날 행사에는 52개 국내외 대학의 370여명의 AI 연구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참가했으며 7개 세션, 총 23개 아젠다와 21개 포스터 세션을 통해 네이버 서치&클로바 연구자와 AI 학계 인사가 관련 기술을 주제로 다양한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기조연설자로 나선 네이버 서치(Search&Clova) 김광현 리더는 지난해 진행된 AI 핵심 기술 연구 성과와 해당 기술이 적용된 국내외 서비스에 대해 공개했다.

지난해 네이버는 컴퓨터 비전(Computer Vision), 자연어처리(NLP), 음성합성 등에서 NeurIPS, CVPR, EMNLP, AAAI와 같은 글로벌 AI 부문 학회에서 우수한 연구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현재 이 기술들은 네이버와 라인의 서비스, 공동 AI 플랫폼인 ‘클로바’의 핵심 모델과 엔진으로 활용되고 있다.

김 리더는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 오토 캠 서비스에 적용된 메타추출 기반의 오토 하이라이트 기술과 일본의 맛집 추천 서비스인 ‘코노미(conomi)’에 적용된 OCR 기술을 언급하면서 AI를 통해 기존의 콘텐츠에 가치를 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라인뉴스 서비스에 적용된 ‘에어스(AiRS)’로 최근 콘텐츠 소비량도 큰 폭으로 늘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검색 서비스에도 AI기술이 결합돼 검색 품질 향상에 기여했으며 이에 덧붙여 새로운 ‘개인화 검색’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일부 이용자들만을 대상으로 개인화 검색을 선보인 결과, 검색 결과 최상단에 노출된 컨텐츠의 소비 비율이 4배로 늘고 이용자 만족도 부문에서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사측은 개인화 검색은 올해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김 리더는 “네이버 AI 기술은 새로운 네이버 앱의 AI 검색 기술인  ‘그린닷’에 적용돼 사용자의 검색을 보다 편리하게 하고 새로운 경험들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네이버의 AI 기술은 네이버, 라인과 그 주변 서비스, 파트너사 디바이스 곳곳에 적용되면서 확장된 AI 생태계를 구성하고 이용자에게 더욱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향후에도 AI 기술 개발에 있어 학계··업계와의 교류를 늘려갈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국내외 대학과의 30여개 산학과제를 진행한 바 있으며 AI 분야 자문 교수제도 함께 운영 중이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